스마트한 ‘3-way screen’… 하수·폐수 95% 이상 깔끔 처리
상태바
스마트한 ‘3-way screen’… 하수·폐수 95% 이상 깔끔 처리
  • 이상원 기자
  • 호수 2328
  • 승인 2021.09.1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기후환경산업전 톺아보기]
인터뷰-윤영내 에싸 대표이사 (하수/폐수처리기 제작업체)

전방·하부·후방으로 물길 형성
기계 내부 오염부하량도 저감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만난 윤영내 에싸 대표이사는 제품에 대한 자부심으로 가득했다. ·폐수 처리기를 만드는 에싸는 최근 열린 국제기후환경산업전에서 협잡물처리기인 ‘3-way screen’을 공개했다.

윤영내 에싸 대표이사가 국제기후환경산업전에 마련된 에싸 홍보부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윤영내 에싸 대표이사가 국제기후환경산업전에 마련된 에싸 홍보부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존 제품은 수로의 한 방향으로만 물길이 형성되지만, 이 제품은 후면에 유출 방지판을 설치해 전방·하부·후방으로 물길이 형성된다. 이로 인해 하·폐수 처리 속도 뿐 아니라 처리 능력도 향상됐다.

협잡물을 원형 그대로 이송하고, 잔여 협잡물(머리카락 등)은 브러쉬로 자동 제거해 기계 내 오염부하량을 기존보다 줄일 수 있었다.

윤영내 대표이사는 오염물 절단이나 손상 없이 처리할 수 있으며, 처리능력은 95%이상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창업자인 윤 대표는 어느덧 30년차 기업인이지만 아직 발전할 부분이 많다고 한다. 국제특허 50개국 출원, 기술혁신상 수상 등 성과를 만들어낸 윤 대표는 한우물만 10년 파니까 조금 알것 같았고, 20년차 되니까 하나씩 원리를 깨닫게 됐다보통은 만들어진 기계를 환경에 적용하는데, 우리는 관점을 달리해 환경에서 필요한 기술을 찾아낸 것이 기술력의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