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규 실업수당 29만건… 코로나 이후 첫 30만건 아래
상태바
미국, 신규 실업수당 29만건… 코로나 이후 첫 30만건 아래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0.14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델타 변이 속에서도 1년7개월 만에 첫 20만건대 기록
채용공고 세워놓은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소매점
채용공고 세워놓은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소매점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 수가 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으로 3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0월 3∼9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3000 건으로 집계됐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3만6000 건 줄어 코로나19 대유행 후 최저치 기록을 다시 썼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0만 건 미만을 기록한 것은 대유행 시작 무렵인 지난해 3월 둘째 주 25만6000 건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최근 4주간 이동평균은 33만4250건으로 역시 작년 3월 이후 최저치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2만 건을 크게 밑돌아 예상보다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채용 공고 내건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의 스타벅스 매장
채용 공고 내건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의 스타벅스 매장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259만 건으로 13만4000 건 감소했다.

이날 발표는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지난달 주춤했던 미국 고용시장 회복세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대유행 초기와 달리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직원들을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한 결과라고 미국 언론들은 분석했다.

경제활동 정상화에 따라 노동력 수요가 점점 더 높아지는 상황이 실업자 감소의 배경으로 꼽힌다.

그러나 계절조정을 적용하지 않은 지난주 청구 건수는 오히려 전주보다 1만6000 건 증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캘리포니아, 미시간, 미주리, 뉴멕시코 등에서 큰 폭의 청구 건수 증가가 보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