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블록체인사업협동조합, 2대 이사장에 최성원 ㈜수퍼트리 대표 선임
상태바
한국블록체인사업협동조합, 2대 이사장에 최성원 ㈜수퍼트리 대표 선임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1.04.0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정기총회서 신임이사장으로 선출…수석 부회장단에 홍준기·홍상진 대표 선임

한국블록체인사업협동조합 최성원 이사장이 2대 이사장에 선출됐다.

한국블록체인사업협동조합은 지난 5일 강남구 소재 라움호텔에서 제2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수퍼트리 대표 최성원을 2대 이사장에 선임하는 등 임원진 선임을 마쳤다.

최성원 수퍼트리 대표
최성원 수퍼트리 대표

이사에는 블록크래프터스 박수용대표, 코드박스 서광열 대표, 해시드 김서준 대표, 와이에스케이파트너스 정주희대표, 핸키앤파트너스 김한석대표, 케이센트 김지호 대표를 선임했다.

또한 감사에는 후오비코리아 박시덕 대표와 블루힐릭스 채훈 대표를 선출했다.

최성원 이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 중 하나”라며, “코로나 19로 인해 촉발된 비대면 시대는 블록체인 기술의 확장과 사용성 증대를 더욱 앞 당길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런 가운데 블록체인 기술 중심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중심이 돼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혁신적인 모멘텀을 만들어 나아가야 한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국내 블록체인 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조합이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 위원회 한준호 위원은 축사를 통해 “한국 유일의 법정 단체인 한국블록체인사업협동조합의 2기 출발을 축하하며 비대면 사회로의 빠른 전환에 꼭 필요한 블록체인 기술은 이미 국내의 많은 곳에서 성과를 내고 있어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회사와 기술이 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힘쓰겠다”며 블록체인사업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초대 이사장인 박훈희 대표는 “2기 출범이지만 실질적으로는 민간입법협의체로부터 시작된 조합의 역사는 3년이 훌쩍 넘어가고 있지만 설립 초기에 가졌던 실제 산업에서 필요한 목소리를 입법화 시키는 목표만큼은 여전히 굳건하다”며 조합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한국블록체인사업협동조합은 50여 회원사를 두고 있으며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인가를 받은 국내 유일의 법정 조합으로 2기 출범과 맞춰 신규 조합사를 모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