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 흐름… 바이든 당선 가능성 반영
상태바
원/달러 환율 하락 흐름… 바이든 당선 가능성 반영
  • 중소기업뉴스
  • 승인 2020.11.0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원/달러 환율은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반영하며 7.7원 내린 채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15분 현재 전일 종가보다 9.55원 내린 달러당 1128.15원에 거래되고 있다.

환율은 1130원에서 출발해 장 초반 1,128∼1,131.8원 사이에서 움직이고 있다.

밤사이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나타난 달러 약세 흐름을 이어받은 모습이다.

NDF 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미국 대통령 당선 가능성을 반영하며 내림세를 보이다 1128.65원에 최종 호가를 냈다.

전날 원/달러 환율은 장중 21.7원이라는 큰 변동 폭(1126.3∼1148원)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외로 선전하며 선거가 접전 양상을 띠자 한때 1148원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미국 대선 판도는 밤사이 바이든 후보에게 유리하게 바뀌었다.

우편투표 결과 등이 속속 반영되면서 바이든 후보가 미시간, 위스콘신에서 역전했다.

이 추세라면 애초 시장이 예상했던 대로 바이든 후보가 최종 승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의 위법성을 주장하며 개표 중단, 재검표 등을 요구하고 나선 것은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인이다.

미국 대선이 진흙탕 싸움으로 흐르고 결과 확정이 지연될 경우, 한동안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안전자산으로 평가되는 달러가 강세를 보일 가능성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이날 원/달러 환율은 하락 압력을 받겠지만 선거 불복 시나리오에 따른 불확실성, 저가 매수 수요, 당국의 미세조정에 대한 경계감 때문에 낙폭은 제한될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81.58원이다. 전일 오후 3시30분 기준가(1084.09원)보다 2.51원 내렸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