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협동조합 활용해 中企 탄소중립 지원해야"
상태바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용해 中企 탄소중립 지원해야"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12.0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환경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 개최
탄소중립 및 환경정책 관련 中企 현안과제 6건 전달
중소기업중앙회는 2일 여의도 63스퀘어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을 개최했다. 한정애 장관(왼쪽 다섯번째부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김동우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일 여의도 63스퀘어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을 개최하고 탄소중립 및 정부 환경정책 관련 중소기업 현안과제 6건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에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조시영 한국동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박평재 한국표면처리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업종별 협동조합 이사장 1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계는 탄소중립 도입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정책추진 속도가 워낙 빠르고, 중소기업 자체 대응이 어렵다며 중소기업이 탄소중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촘촘한 중소기업 지원정책을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환경관리통합시스템 도입 △탄소중립 가능한 소성로 및 CCU 산업단지 조성 지원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용한 탄소중립 지원 사업 마련 △이산화탄소 포집물의 건설자재 활용을 위한 법령 개정 등과 함께, 기타 환경관련 애로사항으로는 △순환아스콘 단체표준인증제품의 ‘녹색제품’ 인정 △계획관리지역 내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기준 적용유예 등을 건의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일 여의도 63스퀘어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을 개최했다. 한정애 장관(왼쪽)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간담하고 있다 [사진=김동우 기자]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탈탄소 사회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환경보호와 산업육성이 동시에 이뤄져야 하고,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공정한 전환이 필수적”이라며 "탄소중립과 밀접한 석회석, 유리 등의 업종별 협동조합 중심으로 친환경 연료전환, 탄소저감시설 등의 정책수요를 발굴하고 있는만큼 환경부에서도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충분한 예산을 확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한정애 장관은 “현장에는 수많은 애로사항이 있고, 이를 듣고 도움을 주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탄소중립이 우리 중소기업에게 있어 매우 도전적인 과제이지만, 이를 신성장 동력과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 정부도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