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업계에 탄소중립 실행 위한 정부 지원 절실"
상태바
"섬유업계에 탄소중립 실행 위한 정부 지원 절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12.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2021년 제2차 섬유산업위원회 개최
: (앞줄 왼쪽 2번째부터) 구홍림 위원장(반월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최현규 대한니트협동조합연합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중소기업중앙회는 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2차 섬유산업위원회를 개최했다. (앞줄 왼쪽 두번째부터) 구홍림 위원장(반월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최현규 대한니트협동조합연합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1년 제2차 섬유산업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에는 위원장인 구홍림 반월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해 최현규 대한니트협동조합연합회장, 정명필 한국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연합회장, 이석기 대구경북섬유직물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장용준 신평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섬유업계 업종별 협동조합 이사장 14명이 참석했다.

이 날 위원회는 최근 정부의 ‘2050 탄소중립시나리오’, ‘2030 NDC 상향’ 등 탄소중립 동향과 중소기업 대응경과를 공유하는 한편, 탄소중립 관련 업계 애로사항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일부 위원들은 사양산업으로 인식되면서 정부정책의 우선순위에서 밀리고 있는 섬유산업이 탄소중립으로 인한 연·원료 전환, 비용 상승 등으로 경쟁력이 약화할 것을 우려했다.

위원들은 섬유기업 전반의 활력제고 및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섬유염색산업 진흥 특별법 제정 △섬유기업 탄소중립 생태계 구축 지원 △ 중소 섬유기업 금융·판로지원 확대 등 섬유기업 지원 등을 촉구했다.

구홍림 위원장은 “흔히 섬유산업은 탄소중립 등 친환경경영과는 거리가 멀다는 인식이 있는데, 산업단지·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섬유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노력 중인 업체들도 분명 존재한다”며 “급속도로 추진되는 탄소중립 기조에 발맞추기 위해 섬유산업에 대한 투자, R&D, 판로확대 등 적극적인 정부의 지원정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탄소중립 정책추진과 관련해 업종별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시설이나 기술개발 등에 필요한 요구사항을 중기중앙회에 수시로 제안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