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위드 코로나'에 맞춰 소비쿠폰 재개 검토
상태바
정부, '위드 코로나'에 맞춰 소비쿠폰 재개 검토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0.16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비서 ‘구삐’ 서비스 확대… 긴급복지 지원요건 완화 연말까지 연장
이억원 기재부 1차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5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를 주재하고 있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5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를 주재하고 있다.

정부가 방역체계의 위드 코로나 전환을 추진하면서 그동안 잠정 중단했던 소비쿠폰 사용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위드 코로나'가 민생경제와 취약분야 회복 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소비쿠폰 등 그간 잠정 중단되었던 정책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방역상황, 백신 접종률 등 방역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일상 회복 지원을 뒷받침하기 위한 조치다.

정부는 앞서 1차 백신 접종률이 50%에 이르면 외식·체육·영화·전시·공연·프로스포츠 관람 쿠폰을 지급하고, 70%에 이르면 숙박·관광·철도와 버스 쿠폰까지 발행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4차 확산이 시작되면서 소비쿠폰을 잠정 중단한 후 비대면 외식과 농축수산물 등 일부 쿠폰만 사용을 허용했다.

위드 코로나 전환 이후에는 현재까지 사용 불가한 프로스포츠·숙박·관광·철도·버스 등 쿠폰의 사용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차관은 "백신접종 속도가 빨라지며 전 국민 70% 백신 접종 완료 목표가 10월 중 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코로나19 일상 회복 지원위원회가 출범해 위드 코로나를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긴급복지제도 지원요건 완화 조치는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긴급복지는 실직, 휴·폐업, 질병 등 갑작스러운 위기 사유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긴급생계비와 의료비를 신속 지원하는 제도다. 그간 코로나 위기에 대응하고자 재산 기준 등 지원요건을 한시적으로 완화했는데 이 조치를 연말까지 연장하는 것이다.

온라인 국민비서 '구삐'는 기능을 대폭 확대하기로했다 .

코로나 백신 접종 안내와 건강검진, 국가장학금 등을 넘어 내년 상반기에는 전기요금과 휴면예금 등 생활밀착형 알림서비스 30종을 가동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