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확진 703명, 43명↓… 사흘 연속 700명대
상태바
서울 신규확진 703명, 43명↓… 사흘 연속 700명대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9.1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줄을 서서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18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03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밝혔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이 700명, 해외 유입은 3명이다.

하루 전(16일) 746명보다 43명 적고, 일주일 전(10일) 659명보다는 44명 많다.

17일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용인휴게소 인천방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이번 추석에는 고속도로 주요 휴게소 9곳에 임시선별검사소가 운영된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7∼11일 닷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기록하다가 14일 808명으로 급증해 역대 최다 기록을 새로 썼다.

이후 15일 719명, 16일 746명, 17일 703명으로 사흘 연속 70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9만532명이다.

현재 1만520명이 격리 치료 중이고 7만9396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다.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2명 추가돼 616명이 됐다.

17일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들이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