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1475명, 269명↓… 내일 1500명대될 듯
상태바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1475명, 269명↓… 내일 1500명대될 듯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9.04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513명-경기 457명-인천 98명 등 수도권 1068명, 비수도권 407명
4차 대유행 지속에 61일째 네 자릿수 확진자…전국 곳곳서 집단감염
4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4일(토)에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47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각에 집계된 1744명보다 269명 적다.

지난주 토요일(8월 28일)의 오후 9시 집계치 1474명보다는 1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068명(72.4%), 비수도권이 407명(27.6%)이다.

4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시민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시도별로는 서울 513명, 경기 457명, 인천 98명, 충남 73명, 경남 50명, 경북 42명, 울산 40명, 광주 39명, 대전 38명, 부산 37명, 강원 20명, 대구 19명, 충북 16명, 전남 13명, 전북 11명, 제주 7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500명대, 많으면 1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60명 늘어 최종 1804명으로 마감됐다.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60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5일로 61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8.29∼9.4)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619명→1485명→1370명→2024명→1961명→1708명→1804명으로 일평균 1710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확진자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671명이다.

4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병원과 물류센터, 시장, 학원, 학교 등에서 새로운 감염이 확인됐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동대문구 시장을 중심으로 누적 확진자가 28명에 이르는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경기 고양시 물류센터(누적 12명)와 부천시 병원(2번 사례·23명) 관련 새 집단발병 사례도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 서산시 고교(7명), 전북 전주시 고교(8명), 경북 구미시 교회(14명) 등에서 신규 확진자가 잇따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