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 시급한 현안 건의
상태바
중기중앙회,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 시급한 현안 건의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7.27 23:4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준 위원장, 이학영 산자중기위원장 등 중기중앙회 찾아 애로 청취
중소기업계, 납품단가 제값받기·한국형 PPP도입 등 8대 현안과제 건의
27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굿모닝 좌담'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 3번째부터 이동주 상임위원, 김경만 상임위원, 민병덕 상임위원, 이학영 상임위원(국회 산자중기위원장), 진성준 위원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7(화)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의 굿모닝 좌담'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좌담 회의는 지난 16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병덕 의원이 중앙회를 찾아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만난 뒤 코로나로 힘든 중소기업·소상공인 애로를 청취하겠다고 약속한 것의 후속조치다. 당시 송 대표는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납품단가 문제 등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에 공감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서 중기중앙회를 찾아 최소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계 주요현안을 논의했다.

이 날 을지로위원회에서는 △ 진성준 위원장을 비롯해 상임위원인 △ 이학영 국회 산자중기위원장 △ 민병덕 의원 △ 김경만 의원 △ 이동주 의원이 함께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 문창섭 한국신발산업협회 회장 △ 고병헌 한국어뮤즈먼트산업협동조합 이사장 △ 강동한 한국단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 한병준 한국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중소기업 양극화 실태와 중소기업 현안과제' 발표를 통해 시급히 개선해야 할 중소기업 8개 현안의 개선을 건의했다. 

건의 내용은 △ 납품단가 제값받기 △ 한국형 PPP도입 △ 최저임금제도 개선 △ 획일적 주52시간제 개선 △ 공공조달제도 개선 △ 기업승계지원제도 현실화 △ 온라인플랫폼 공정화 △ 중대재해처벌법 보완 등이다

이어, 업종별로 다양한 현장 애로를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은 “최근 콘크리트 믹서트럭의 신규등록 제한이 2년 더 연장되어 중소레미콘업계는 납품 차질과 비용증가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레미콘의 안정적 수급과 코로나로 힘든 중소기업 경영안정을 위해 심도 있는 검토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고병헌 ㈜케이비즈파주산단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폐업업체 증가 등 노후 산업단지 공동화 현상이 심각하다”며, “산업단지 네거티브존(업종특례지구) 등 업종제한을 더욱 완화하여 산업단지 내 다양한 기업들의 입주를 유도하고 활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장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중소기업 현장 애로를 청취하는 좌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 이후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문제가 심화되고 있다”며, “중소기업, 소상공인도 경제적 약자인 만큼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서 정례적으로 다양한 현안들을 듣고 중기·소상공인에게 희망을 주는 좋은 정책을 만들어 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준범 2021-07-28 21:31:06
중소기업이 성장해야 대한민국이 웃는다.

성기억 2021-07-28 17:12:01
젼적으로동의합니다 모두 모두 힘냈시다 화이팅

박현철 2021-07-28 13:04:30
적극 지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