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대목은 옛말, 수도권·지방 소상공인 10곳 중 6곳 “휴·폐업 고민 중”
상태바
여름 휴가철 대목은 옛말, 수도권·지방 소상공인 10곳 중 6곳 “휴·폐업 고민 중”
  • 이상원 기자
  • 호수 2321
  • 승인 2021.07.1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긴급 실태조사]
70%는 매출 20~40% 감소 예상
“2차 추경, 소상공인 집중 절실”

보통 여름 휴가철은 소상공인이 가장 기대하는 기간이다. 유명 피서지의 음식점들은 여름 휴가철 장사로 1년 벌이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발발한 지난해부터 상황은 180도 달라졌다.

중소기업중앙회 조사에 따르면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의 10명 중 7명은 올해 7~8월의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방 소재 소상공인도 10명 중 7명은 20% 이상 60% 미만 감소할 것으로 봤다.

신촌의 한 식당 관계자는 “점심매출은 50%, 저녁매출은 90% 줄었다”면서 장사를 할수록 손해라고 하소연했다.
신촌의 한 식당 관계자는 “점심매출은 50%, 저녁매출은 90% 줄었다”면서 장사를 할수록 손해라고 하소연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긴급 소상공인 실태조사결과를 19일 공개했다. 이 조사는 소상공인 300개사(숙박업, 음식업 각각 15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라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의 67.3%는 올해 7~8월의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지방 소재 소상공인의 70.3%20% 이상 60% 미만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의 경우 ‘60% 이상 감소34.0%, ‘40% 이상 60% 미만 감소33.3%로 나타났으며, 지방 소재 소상공인의 경우 ‘20% 이상 40% 미만 감소42.8%, ‘40% 이상 60% 미만 감소27.5%로 조사됐다.

한편, 4차 대유행 확산 이전까지 방역 수칙 완화 움직임과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당초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은 올해 7~8월의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6.4%, 지방 소재 소상공인은 약 12.5%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른 영업의 어려움으로 소상공인의 57.3%는 휴·폐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의 58.6%, 지방의 55.8%·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소상공인의 7~8월 합산 매출은 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에는 평균 7919만원이었으나, 2020년에는 평균 4234만원을 기록했으며 7~8월 합산 매출이 소상공인 연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27.7%, 202027.0%였다.

매출에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줄 요인으로 소상공인의 89.6%는 단연 코로나19 재확산을 지적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소비 진작에 방점이 찍혀 있던 2차 추경 개편을 통해 4차 대유행의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