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4분기 만에 증가 전환
상태바
1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4분기 만에 증가 전환
  • 김재영 기자
  • 호수 2312
  • 승인 2021.05.1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1년 전보다 3.3% 증가… 전자·기계 수입 급증이 주도

전자제품, 기계장비 등 수입이 늘면서 3분기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오던 제조업 국내 공급이 플러스로 돌아섰다.

통계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1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105.6(2015=100)으로 한 해 전보다 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 2.1% 증가했던 이 지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분기(-4.9%), 3분기(-0.5%), 4분기(-1.5%) 등 세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국내에서 생산하거나 외국에서 수입해 국내에 공급한 제조업 제품의 가액(실질)을 나타낸 것으로, 내수 시장의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다.

제조업 국내공급이 늘어난 것은 전자제품, 기계장비 등 수입이 12.5% 증가한 영향이 컸다. 수입 증가율은 지난 20172분기(12.9%) 이래 가장 컸다.

이처럼 고가의 장비 수입이 증가하면서 1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상승한 28.5%를 기록했다. 수입 비중은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컸다. 국산은 기타운송장비, 전자제품 등이 줄면서 0.1% 감소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을 재별로 살펴보면 중간재는 자동차부품, 시스템반도체 등이 증가하면서 3.6% 늘었다.

최종재는 2.8% 증가했다. 이중 소비재가 휴대용 전화기, 소형승용차 등이 늘어 4.7% 증가했고, 자본재는 웨이퍼가공장비, 반도체검사장비 등이 늘어 0.2% 증가했다.업종별로 보면 기타운송장비(-49.4%) 등은 감소했으나, 기계장비(15.0%), 자동차(13.1%), 전자제품(9.2%) 등은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특히 자동차의 경우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의 올해 6월까지 연장된 것 등이 공급 증가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