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6만 사업장 대기 배출원 전수조사
상태바
환경부, 6만 사업장 대기 배출원 전수조사
  • 김재영 기자
  • 호수 2312
  • 승인 2021.05.1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관리정책 수립 및 평가 시 필수적으로 활용되는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의 정확도 향상을 위해 사업장 기초자료 관리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환경부 소속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올해 12월까지 전국 15종 대기배출사업장 약 6만 곳을 대상으로 대기배출원을 전수 조사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대기배출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이 방지시설을 통과해 배출되는 일련의 과정뿐만 아니라 시설 인허가 정보, 자가측정 결과 등을 수집·검증해 정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목록화한다.

수집된 자료는 각 사업장의 굴뚝 끝단 등에서 대기오염물질이 어느 정도 배출되는지 파악하고, 국가배출량 정확도를 높여 과학적인 사업장 관리방안을 마련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정보센터는 또한 4년마다 수행하던 소규모사업장(4·5)에 대한 대기배출원조사 기간을 단축하고, 올해부터 전체 15종 대기배출사업장 조사를 매년 시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원활하고 체계적인 배출원 조사를 위해 배출원 조사 체계를 개편하고 검증 역량을 강화했다.

13종 사업장은 전산으로 기초자료를 수집하며, 4·5종 사업장은 전문조사원이 대기배출원조사표를 이용해 직접 조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