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소매판매 기지개… 14개 시·도서 증가
상태바
1분기 소매판매 기지개… 14개 시·도서 증가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1.05.1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제주·인천만 감소세
대구 9.5%↑… 대전·광주 뒤이어

그동안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되살아나면서 지난 1분기중 제주와 인천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에서 소매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지난 11일 발표한 ‘1분기 시도 서비스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14곳의 소매판매가 작년 동기보다 증가했다. 이 가운데 12곳은 전 분기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9.5%) 소매판매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백화점(42.1%)이 급증했고, 개소세 인하 영향으로 승용차·연료소매점(14.9%)도 큰 폭으로 늘었다.

대전(8.3%)이 뒤를 이었다. 그 외 광주(5.1%), 울산(4.5%), 경기(4.5%), 충북(4.4%), 부산(4.3%), 전남(4.1%) 등 순이었다.

서울 소매판매는 1년 전보다 3.0%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슈퍼·잡화·편의점(-9.6%), 전문소매점(-2.9%) 등에서는 감소했으나 백화점(24.2%), 면세점(11.8%), 승용차·연료소매점(10.4%)에서 늘었다. 다만 제주(-8.1%), 인천(-2.6%)은 면세점 등에서 판매가 줄어든 영향으로 올해 1분기도 감소세를 이어갔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8개 시도에서 증가했고, 6개는 감소했다. 나머지 2개는 보합을 나타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서비스업 생산이 6.3% 늘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서울에서는 주식시장 활황 등의 영향으로 금융·보험업 생산이 22.5% 급증하며 증가세를 이끌었다. 정보통신(3.9%), 도소매(2.2%)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이외 대구(2.6%), 경기(1.8%), 경북(1.8%) 등도 금융·보험과 도소매 등에서 호조를 보이며 1년 전보다 서비스업 생산이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