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기업구조혁신펀드 1조 추가 조성
상태바
금융위, 기업구조혁신펀드 1조 추가 조성
  • 김재영 기자
  • 호수 2312
  • 승인 2021.05.1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조정 수요증가에 대비

정부가 1조원 규모의 기업구조혁신펀드를 추가로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시장 중심의 기업 구조조정이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구조조정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의 3차 기업구조혁신펀드 조성계획을 마련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정부 재정(675억원)을 바탕으로 정책 금융기관(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캠코)과 은행·증권사(신한은행·키움증권) 등이 출자해 4510억원 규모의 모펀드를 조성한다. 여기에 약 5500억원 이상의 민간 투자를 유치해 1조원 이상 규모의 자펀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그동안 약 32000억원(116400억원·215300억원) 규모의 기업구조혁신펀드를 조성해 38개 기업에 17600억원을 투자했다. 1차 펀드는 주로 조선·건설중장비·철강분야의 중견·중소기업에 투자해 기간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2차 펀드는 중견·중소기업 이외에 대기업의 계열사 인수에 참여했고 부채투자 전용펀드도 조성해 투자방식을 다양화했다.

금융당국은 이번에 조성하는 3차 펀드의 경우 신생·소형 운용사의 구조조정 시장 진입을 유도하려고 루키리그를 도입하기로 했다. 역량 있는 신생·소형 운용사 대상으로 별도 출자 재원을 할당(모펀드 750억원)하는 방식이다. 민간 자금 매칭 비율은 펀드 결성금액의 50% 이상이 원칙이나 루키리그 40%, 부채투자 전용펀드(PDF) 50%, 사모펀드(PEF) 60% 등 펀드 성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2차 펀드 때는 PDF 투자 대상을 사후적 구조조정 기업으로 한정했으나 이번 펀드에서는 사전적 구조조정 기업(자본잠식·과다부채 기업 등)으로 투자대상이 확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