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구직자 81% "체감고용률 실제보다 낮아"… 취업현장은 더 춥다
상태바
청년 구직자 81% "체감고용률 실제보다 낮아"… 취업현장은 더 춥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5.0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난 속 청년구직자 감정 키워드 ‘불안·무기력·우울’
중기중앙회, 청년구직자 1천명 대상 일자리 인식조사 결과 발표

청년구직자 10명 중 8명이 현재 체감하는 청년고용률을 '40% 미만'이라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가 발표한 42%보다 낮은 수치로 취업 현장에서 느끼는 '고용한파'는 더욱 추운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청년일자리 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 4월16일부터 4월30일까지 청년구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따르면 청년구직자 10명 중 8명 이상(81.1%)이 현재 체감하는 청년고용률을 ‘40% 미만’이라고 응답했으며, 이는 2021년 2월 기준 42%인 실제 청년고용률보다 낮은 수준으로 고용 관련 청년 구직자들의 부정적인 인식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체감고용률을 40% 미만으로 응답한 청년들은 그 이유에 대해 ‘최근 경제 침체에 따른 기업의 채용 규모 축소’(73.5%), ‘기업의 경력직 선호 현상에 따른 일 경험 기회 부족’(70.3%) 등을 들며 전반적인 일자리의 부족을 지적했다.

[제공=중소기업중앙회]
[제공=중소기업중앙회]

 

이러한 구직시장에서 청년들은 ‘불안’(82.6%), ‘무기력’(65.3%), ‘우울함’(55.3%) 등의 부정적인 감정을 주로 느끼고 있다고 응답해 취업난이 청년들의 심리에 미치는 악영향이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청년구직자는 구직활동 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직무 경험 및 경력개발의 기회 부족’(68.9%)을 꼽으며 일할 수 있는 기회 확대의 필요성을 지적하는 한편,

‘취업을 위해 필요한 자격증, 점수 등 정량적 스펙 갖추기’(51.8%), ‘생계유지를 위한 경제활동과 구직활동의 병행’(43.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청년구직자의 절반 가까이(49.8%)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부분도 눈길을 끈다.

이는 지난해 7월 중기중앙회가 실시한 '취업 관련 인식 조사'에서 향후 취업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대한 질문에 ‘중소기업’(68.6%) 응답이 비교적 높게 나타난 결과와 상응하며,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한 청년구직자의 수요가 과거에 비해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아울러 현재 청년들은 구직 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1순위)으로 ‘일과 여가의 균형 보장’(27.9%)을 꼽았으며, ‘임금 만족도’(25.9%), ‘건강한 조직문화·사내 분위기’(12.9%)가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워라밸’을 추구하며, 물질적 보상보다 개인적 시간의 확보를 추구하는 MZ세대의 특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다양한 취업지원정책에 대한 청년구직자의 경험들을 조사한 결과, 청년취업 지원정책을 활용한 경험이 있는 경우는 33.4%에 그쳤다.

이유로 ‘청년취업지원정책 혹은 서비스의 시행을 알지 못해서’(35.2%), ‘지원을 받기 위한 대상조건 등 관련 정보 탐색이 어려워서’(33.3%) 등이 지적되면서 정책에 대한 적절한 홍보와 안내의 부족이 정책의 효과적 시행을 어렵게 만드는 것으로 드러났다.

백동욱 중기중앙회 청년희망일자리부장은 “청년구직자가 바라보는 우리 사회 고용시장의 모습을 정확히 파악하려는 이번 조사는 향후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건의의 객관적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며“나아가 이를 좋은 일자리를 찾는 청년과 새로운 인재의 유입이 필요한 우수 중소기업들을 이어주는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의 고도화 계획에 반영해 청년구직자에게 실제로 도움이 되는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