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품대금조정협의 주체에 ‘중소기업중앙회’ 추가되는 상생협력법 개정 21일 시행
상태바
납품대금조정협의 주체에 ‘중소기업중앙회’ 추가되는 상생협력법 개정 21일 시행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1.04.2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급원가 변동에 따른 납품대금 조정협의 주체에 ’중기중앙회‘를 추가하고, 그 신청절차를 간소화

중소벤처기업부는 납품대금의 기업 간 자율조정 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협력법) 개정 법률이 4월 2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행되는 상생협력법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납품대금조정협의 주체에 ‘중소기업중앙회’가 추가되고, 절차 간소화된다.

재료비, 인건비 등 공급원가가 변동돼 납품대금 조정이 불가피한 경우 수탁기업을 대신해 위탁기업과 협의를 할 수 있는 주체에 ‘중기중앙회’가 추가되고, 협동조합(중기중앙회 포함)이 신청하는 절차가 간소화된다.

협의주체는 기존에 수탁기업, 협동조합(또는 사업조합)이었으나,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협의주체에 이어 중기중앙회를 추가로 명시했다.

절차도 간소화했다. 그간 납품대금조정협의는 협동조합 총회 또는 이사회 의결절차가 필요했으나 이번에 해당 항목을 삭제했다.

납품대금조정협의제도는 권칠승 장관이 제20대 국회에서 발의한 상생협력법 개정안이 통과돼 2019년 7월부터 시행되는 제도다.

이제 권칠수 장관이 장관으로써 해당 제도를 활성화해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고피해를 구제하는 정책을 시행하게 됐다.

수탁기업을 대신한 중기중앙회가 납품대금 조정 협의를 진행할 경우 조정협의 성과가 제고되고 절차 간소화로 납품대금 조정 신청 확대가 기대된다.

또한 위탁기업이 부당하게 감액한 납품대금에 대한 지연이자도 수탁기업에 지급하도록 해 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게 된다.

이밖에도 이번 상생협력법에는 수‧위탁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직권조사도 ‘시정명령제’로 시행된다.

중기부가 공정거래위원회의 하도급법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수‧위탁거래 영역에 대해 직권조사 ‘시정명령제’를 시행하게 돼 중소기업 보호의 사각지대가 최소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정명령을 조치할 수 있는 불공정 거래행위는 ①약정서, 물품수령증 미발급, ②납품대금 미지급, ③공급원가 변동에 따른 납품대금 조정, 협의 거부‧해태, ④부당한 납품대금 감액, ⑤통상 대가보다 현저히 낮은 대금 결정, ⑥정당한 사유 없는 발주 중단 등이다.

불공정거래행위 직권조사 시 적발된 위법행위에 대해 납품대금의 지급 등 시정조치를 명하고, 미이행시 공표하며, 공표 후 1개월이 지날 때까지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으면 형벌(1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이번 직권조사 ‘시정명령제’ 시행으로 행정조치가 강화되면 법 위반행위에 대한 억지력 제고와 사전 예방효과가 기대된다.

중기부 박종찬 상생협력정책관은 “이번 상생협력법 시행으로 법 위반행위에 대한 처벌 강화로 위탁기업의 적극적 자진 시정과 반복적 법 위반행위의 예방이 가능해지고, 조직과 협상력을 갖춘 중소기업중앙회가 납품대금 조정 협의에 참여함에 따라 기업 간 자율적 납품대금 조정협의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직권조사를 철저히 해 감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납품대금 제값받기 환경 조성을 위해 납품대금조정협의제도를 적극 홍보하고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