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소상공인에 설자금 40조 신규 공급
상태바
中企·소상공인에 설자금 40조 신규 공급
  • 서성훈 기자
  • 호수 2343
  • 승인 2022.01.1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설맞이 민생안정대책

설을 맞아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약 40조원의 신규자금이 공급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소상공인·중소기업에 약 40조원 규모 신규자금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40조원 규모의 신규자금은 희망대출 플러스등 소상공인 대상 연중 저금리 융자 지원을 위한 358000억원과는 별도로 투입하는 예산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소상공인 지원 3대 패키지를 최대한 신속 집행하고 손실보상 선지급 프로그램도 신청업체에 대해 설 연휴 전 대부분 집행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1000만원 범위 안에서 성수품 구매대금 지원을 추진하고, 명절 전 영세 사업자·중소기업 등에 부가가치세 환급금 등도 조기 지급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8일부터 30일간 농축수산물 등에 대한 청탁금지법 선물가액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2배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지원 한도와 온누리상품권 1월 구매한도도 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20~30% 할인 혜택을 주는 농축수산물 쿠폰 한도를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기존 1만원의 2배인 2만원으로 올리고 온누리상품권 구매한도는 지류 상품권 70만원, 모바일 100만원으로 각각 상향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서민 생활물가와 관련해서는 16대 성수품을 작년 설보다 일주일 빠른 3주 전부터 역대 최대 수준인 204천톤 공급하고 할당관세 적용 등 가격 급등 원재료 대상 세제·금융 지원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