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사랑나눔재단, 부산 소외계층에 1.7억원 상당 생활용품 전달
상태바
中企사랑나눔재단, 부산 소외계층에 1.7억원 상당 생활용품 전달
  • 서성훈 기자
  • 승인 2022.01.1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손인국)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10(월) 부산시청을 방문해 중소기업계가 후원한 1억7,000만원 상당의 생활용품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최금식)에 전달했다.

이번 후원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추천받은 한부모가족에게 화장품, 세면용품, 방역물품 등 1억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저소득가정 아동에게는 7,000만원 상당의 아동의류를 전달했다.

1.10(월)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과 중소기업중앙회가 부산시청을 방문해 중소기업계가 후원환 1.7억원 상당의 생활용품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최금식 부산공동모금회장
1.10(월)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과 중소기업중앙회가 부산시청을 방문해 중소기업계가 후원한 1.7억원 상당의 생활용품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최금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사진=황정아 기자]

재단은 지난해 3월, 부산에서 아름다운 중소기업 나눔콘서트를 개최하며 지역 내 후원자와 소외계층을 무료로 초청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이번 후원은 지난해 약속을 실천한 첫 행보다.

전달식에 참석한 최금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코로나로 중소기업들이 어려운 가운데도 통큰 기부를 한 중소기업계에 감사하다”며 물품별 필요한 대상자에게 전달할 것을 약속했다.

이에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많은 중소기업들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사회공헌 운동 확산을 위해 노력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설을 맞아 떡만둣국 키트 4만명분을 제작해 전국 복지시설을 통해 소외계층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