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산업에도 필(必)환경 바람… 기업·정부, 신속 대응해야"
상태바
"패션산업에도 필(必)환경 바람… 기업·정부, 신속 대응해야"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2.2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협회 보고서…"재활용 폴리에스터·비건 패션 급성장 전망"

고탄소업종인 패션산업에 최근 친환경 흐름이 확산되고 있어 우리 패션 기업과 정부의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0일 발표한 ‘필(必)환경 ESG 시대, 패션산업 친환경 트렌드와 시사점’에 따르면 패션산업은 석유화학 제품인 폴리에스터 섬유 제조, 재고의류 폐기 등으로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고탄소업종이다.

그러나 팬데믹 이후 세계 각국이 저탄소경제로의 전환, 탄소중립 등의 정책을 펼치는 데다 ‘지속가능한 패션’을 위해서라면 더 많은 비용도 기꺼이 지불하려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등장으로 고탄소업종인 패션산업에도 친환경이 필수인 ‘필(必)환경’ 시대가 도래했다.

보고서는 이러한 흐름으로 인해 나타난 패션산업의 트렌드 변화를 ‘섬유(업스트림)-염색가공(미드스트림)-완제품 제조 및 유통(다운스트림)’의 3단계로 나눠 설명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섬유 중심의 업스트림에서는 재활용 폴리에스터 섬유, 식물성 및 합성소재 활용이 늘어날 전망이다. 재활용 폴리에스터 섬유는 일반 폴리에스터 섬유에 비해 소재 수거, 선별, 세척 등의 과정을 추가로 거쳐야해 단가가 비싸지만 물리적 재활용뿐만 아니라 향후 기술이 상용화되면 화학적 재활용도 가능해져 환경 보호에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 설명했다.

또한 해외의 모피판매 금지법 제정, 유명 브랜드의 모피사용 중단 등으로 동물성 소재를 식물성 및 합성 소재로 대신하는 ‘비건 패션’산업도 2027년까지 연평균 13.6%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드스트림의 염색 공정에서는 전 세계 폐수의 15~20%가 발생한다. 이에 업계는 천연염색, 물을 사용하지 않는 염색, 미생물 활용 염색 등 새로운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다운스트림에서는 친환경 패션 전문 플랫폼이 시장에 출현하기 시작했고 원활한 유통·판매·재고 관리를 위해 3차원 샘플 제작, 가상 피팅룸 운영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기업과 중고거래 및 구독경제 플랫폼 기업도 나타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양지원 한국무역협회 연구원은 “우리 기업들은 친환경 섬유 기술 개발, 제품 차별화 등으로 경쟁력을 키우고 소재-제품-브랜드 3가지 요소의 조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기업 간 협업을 통해 유기적인 가치사슬 구조를 확립해야 한다”면서 “정부도 재활용 섬유의 원재료인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 폐기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제품 생산, 해외진출, 투자 등 업계 전반에 대한 세심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