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중소기업 10대 뉴스] ③4차례 대출연장·이자유예 통한 유동성 지원
상태바
[2021 중소기업 10대 뉴스] ③4차례 대출연장·이자유예 통한 유동성 지원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1.12.1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문, 문 대통령에 강력 제안
총리와도 간담, 연장 거듭 건의
변이 확산에 새로운 국면 전환
중기중앙회 추가연장 이끌어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중소기업계의 노력이 4차례에 걸친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납부 유예를 통한 유동성 지원 성과로 나타났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지난해 318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경제 주체 초청 원탁회의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일시적 자금난으로 쓰러지는 일이 없도록 만기도래 대출금연장 등 금융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당시 중소기업계에 불길처럼 번지고 있던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모니터링하던 중기중앙회가 만기연장이라는 긴급 금융대책을 통해 위기극복의 필요성을 제기한 것이다. 그 결과 금융위는 지난해 331일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가이드라인을 처음 발표했다. 이때 적용대상 및 유예기간은 지난해 9월 말로 당시만 해도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할 수 없던 상황이 반영된 조치였다.

코로나 19가 장기화에 돌입하자 재연장을 요청하는 소상공인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지난해 624일 국무총리 삼청동 서울공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소기업인 오찬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9월말 종료되는 은행대출금 만기 연장을 코로나가 잠잠해지고 경기가 살아날 때까지 연장해 달라고 건의했다.

3차 연장은 올해 119일 개최된 중소기업 신년인사회에서 김기문 회장이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매출감소로 유동성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올 3월말로 예정된 만기도래 대출을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연장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중기중앙회는 후속조치로 금융위에 만기연장 건의를 공식 전달했고 금융위는 올해 9월말까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기존방안대로 6개월 연장했다.

끝날 것 같았던 코로나 19 팬데믹은 델타변이가 확산 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지난 8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김기문 회장은 홍남기 부총리에게 올해 9월 종료예정인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내년 상반기 또는 코로나 종식 시까지 추가 연장해줄 것을 다시 요청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원금 상환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는 지난해 41일 첫 시행된 이후 김기문 회장의 전방위 노력 결과 4차례의 대출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 대책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출신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장이 힘을 보태 여당 최고위원회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만기 연장 필요성의 공감대를 이끌어 냈고 모두 222조원의 금융지원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9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한 소상공인단체장들과 만나 대출만기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기문 회장은 “코로나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9월말 종료예정인 대출만기 추가연장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9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한 소상공인단체장들과 만나 대출만기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기문 회장은 “코로나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9월말 종료예정인 대출만기 추가연장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