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 M&A 지원센터' 5곳 추가 지정
상태바
'중소벤처기업 M&A 지원센터' 5곳 추가 지정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2.1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정회계법인 등 5개 추가 지정해 총 12개소로 확대

중소벤처기업부는 10일(금) '중소벤처기업 M&A 지원센터' 공모를 통해 삼정회계법인, 법무법인 세움, ㈜티에스인베스트먼트, 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 한국엠엔에이거래소㈜ 5개 기관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추가 선정 기관(5개 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추가 선정 기관(5개 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 M&A 지원센터’는 인수합병 계획수립, 법률·세무 컨설팅 제공, 전문가 양성 등 중소·벤처기업의 인수합병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중기부가 ‘09년부터 지정해 운영 중이다.

이번 지정으로 중소벤처기업 M&A 지원센터는 12곳으로 늘었다. 기존 지정기관으로는 기술보증기금, 벤처기업협회, 신용보증기금, 기업은행, 한국엠엔에이협회 등이 있다.

중소벤처기업 M&A 지원센터 주요 성과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그간 벤처투자업계에서 센터의 활성화를 위해 실제 법무·회계법인, 인수합병 전문 벤처투자사와 기업 등 인수합병시장에 참여하는 기관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왔다.

이에 중기부는 지난 8월 발표한 '글로벌 4대 벤처강국도약을 위한 벤처보완대책'에서 인수합병 중개 활성화의 일환으로 민간 중심의 인수합병지원센터 확대를 발표한 바 있다.

양승욱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투자과장은 ”이번 추가 지정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이 보다 쉽게 인수합병 관련 정보에 접근하고 전문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인수합병은 창업→투자→회수→재창업/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 창업벤처생태계의 주요 연결고리인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