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 150만] 노란우산을 빛낸 사람들
상태바
[노란우산 150만] 노란우산을 빛낸 사람들
  • 이권진 기자
  • 승인 2021.12.07 14: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불암 “출연료 받지 않고 재능기부로 적극 홍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기업은행 등도 특별공로상
지난 7일 열린 노란우산 150만 기념행사에서 특별공로자들이 수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최불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배우 송기윤, 배우 김창숙.
지난 7일 열린 노란우산 150만 기념행사에서 특별공로자들이 수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최불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배우 송기윤, 배우 김창숙.

노란우산이 재적가입 150만명을 기록하고 소기업·소상공인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는 데까지 숨은 주역들이 있다. 초기 설립자금도 부족한 상황에서 대대적인 상품 홍보를 어떻게 해야 할지 중기중앙회는 고민이 깊었다.

이때 팔을 걷어부치고 나서 도운 사람들이 바로 전 홍보대사인 배우 최불암·송기윤·김창숙이다. 노란우산의 인지도 개선을 위해 모델비용 일체 없이 흔쾌히 TV광고에 출연해주며 브랜드를 알리는 데에 크게 기여했다.

초대 노란우산 모델인 배우 최불암은 “노란우산 모델을 2012년에 했는데 출연료를 받지 않았다. 김기문 회장이 제가 좋아하는 술을 사주기로 했고 사줬다(웃음)”며 재치있는 소감을 밝혔다.

배우 송기윤은 “지금까지 많은 상을 받았는데 오늘 받은 상은 제일 값진 상”이라며 “대한민국은 중기중앙회가 있어 소상공인·소기업이 행복한 거 같다”고 밝혔다.

배우 김창숙도 “송기윤의 권유로 우연한 기회에 중소기업 행사에 참여하게됐는데 여러분들이 열심히 사는 걸 느꼈다”며 “앞으로 노란우산이 큰 우산이 돼 소상공인에게 많은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날 함께 공로패를 받은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이목을 끌었다. 김정태 회장은 “어쩌면 소기업·소상공인에게 반가운 뉴스가 아닐까 해서 직접 기사를 적어가지고 왔다”며 “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전파력은 높지만, 치명률이 더 낮다는 관측이 앤서니 파우치 미국 전염병연구소장으로부터 나와 코로나 위험성도 조만간 종식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노란우산의 2022년 홍보대사로 개그맨 김준현과 가수 양지은이 발탁됐다.

먼저 김준현은 “최불암 선생님은 모델료를 받지 않았는데 전 모델료를 받았다.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제 공식적으로 노란우산 홍보대사가 됐으니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좋은 것을 많이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초 대중적인 인기를 끌며 미스트롯 시즌 2의 우승을 거머 쥔 가수 양지은도 “데뷔한지 1년도 되기 전에 영광스러운 자리를 하게 돼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대있음에 2021-12-12 11:19:00
양지은 님의 노란우산 홍보대사 위촉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고우냥 2021-12-09 21:20:36
양지은 님 김준현 님의 노란우산 홍보대사 축하드립니다
노란우산공제 150만 가입을 축하드립니다
양지은 가수님과 선한 영향력 함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