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겨울철 전력수급 비상대응 체계 가동… "안정적 전력공급"
상태바
한전, 겨울철 전력수급 비상대응 체계 가동… "안정적 전력공급"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2.0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은 올 겨울 한파에 대비해 전력설비 사전점검 및 긴급상황을 대비한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겨울철 전력수급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한전은 예상치 못한 비상상황을 대비해,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본사 및 15개 지역본부에 전력수급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긴급상황에 대비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전력거래소 등 전력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수급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집중관리할 예정이다.

◈ 송배전설비 특별점검

한전은 겨울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 주요설비 사전점검, △ 난방부하 증가 대비 변압기 과부하 해소, △ 정전피해 예방 활동 등 주요 송배전설비에 대한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국가산단 등 중요 송전선로 및 다중이용시설 내에 위치한 지하(복합)변전소 등 706개소에 대한 사전점검을 시행하고, 열화상 등 과학화 진단장비를 활용한 부하밀집지역 중점 점검대상 개폐기 1만5747대를 점검해 불량 개폐기는 즉시 보강하는 등 전력설비 점검을 강화했다.

배전용 변압기 약 18만5000개소에 대한 원격부하감시를 통해 과부하가 예상될 경우, 변압기를 즉시 교체해 난방부하 증가에 대비하고 있다.

배전전력구 797개소에 대해 자동화재탐지설비, 화재수신반 등 소방설비의 정상 작동여부를 확인하고, 폭설·강풍 등에 대비해 전력설비 수목접촉에 의한 정전 예방 활동을 전개했다.

◈ 공동주택 지원체계

한전은 공동주택(아파트)의 고객소유 구내설비 고장으로 인한 정전 발생 시에도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상시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공동주택 구내정전 발생 시를 대비해 한전과 전기안전공사 간 실시간으로 정전정보를 공유하고, 현장 동시출동 등 신속한 복구지원 체계를 가동 중이다.

공동주택 구내정전 발생 시 고객이 한전(☎123) 또는 전기안전공사(☎1577-7500) 고객센터로 정전내용을 신고하면 아파트명, 주소 등 접수된 정전정보를 한전과 전기안전공사가 서로 공유하고, 현장출동을 통해 신속한 복구를 지원한다.

복구 지원 절차 [한국전력 제공]

겨울철 동파로 인한 수전설비 고장 등으로 장시간 정전이 예상되는 경우에도 한전은 이동용 발전차, 비상발전기 등 임시전력 공급설비를 통해 비상시 전력공급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주요 전력설비에 대한 안전점검과 관리를 지속 추진하고, 전직원 모두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안정적 전력공급에 최선을 다하여 올 겨울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겨울철 전력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