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5위·국내 최장' 6.9km 보령 해저터널 내달 1일 개통
상태바
'세계 5위·국내 최장' 6.9km 보령 해저터널 내달 1일 개통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1.29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천해수욕장~안면도 소요시간 10분으로 단축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세계 5위, 국내 최장 해저터널인 보령 해저터널이 착공 11년 만에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오천면 원산도를 연결하는 국도 77호선 보령 해저터널을 다음달 1일 오전 10시부터 전면 개통한다고 29일 밝혔다.

국내 시공기술로 완성되는, 국내 최장 해저터널로 우리나라 도로 및  터널의 역사를 새롭게 쓴 보령 해저터널은 지난 2010년 12월 착공, 총사업비 4881억원을 투입해 4000여일(약 11년)의 대장정 끝에 완공됐다. 

6.9㎞ 길이의 보령 해저터널은 전세계에서 5번째로 긴 해저터널이다. 1위는 일본 도쿄아쿠아라인(9.5㎞), 2위는 노르웨이 봄나피요르드(7.9㎞), 3위는 노르웨이 에이커선더(7.8㎞), 4위는 노르웨이 오슬로피요로드(7.2㎞)다.

보령 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분리터널로 대천항(‘12.11.9일)과 원산도(’14.8.11일) 양방향에서 각각 굴착을 시작해 2019년 6월 10일 바다 한가운데서 관통을 완료하고 이후 터널 내부의 구조물과 부대공사를 마무리했다. 

보령해저터널 시점부 모습 [국토교통부 제공]
보령해저터널 시점부 모습 [국토교통부 제공]

보령 해저터널은 총연장 6.9㎞ 중 순수 해저구간이 5.2㎞에 달하며, 해수면으로부터는 최대 80m 하부(평균수심 25m, 해저면에서 최대 55m)에 위치하고 있다.   

해저구간 공사 시 국내 최초로 발파 굴착방식인 NATM 공법(단단한 암반에 구멍을 내 화약을 장착한 후 폭발시켜 암반을 뚫는 공법)을 도입했으며, 공사 중 터널 내 해수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IMG(지능형 멀티 그라우팅) 시스템을 개발(건설신기술 제718호)해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하는 등 우리나라 건설 기술력의 위상을 높이기도 했다.

또한, 터널의 안정성과 내구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반 육상 터널보다 콘크리트 라이닝의 두께(30cm→40cm)와 강도(24~27Mpa→40Mpa)를 강화했고, 부식방지용 록볼트 적용 등 터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시공했다.

보령 해저터널이 개통되면 지난 2019년 말 완료된 보령~태안 2공구(원산도~안면도, L=6.1km)와 연결되어 대천 해수욕장에서 안면도 영목항까지 운행거리 81㎞(95㎞⇒14㎞), 소요시간 80분(90분⇒10분)이 단축된다.

보령해저터널 내부 모습 [국토교통부 제공]
보령해저터널 내부 모습 [국토교통부 제공]

이윤상 국토부 도로국장은 “보령 해저터널의 개통을 통해 바다로 단절되어 있던 국도 77호선을 연결하고, 보령과 태안 지역이 10분 내 동일 관광권․생활권으로 형성되었다”면서, “새로운 서해안 관광벨트의 탄생과 함께 주민과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 향상은 물론 물류 처리도 한층 원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개통에 앞서 11월 30일에 보령시 신흑동 일원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태흠, 성일종 국회의원, 양승조 충남도지사,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하는 개통식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