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신규확진 2266명… 어제보다 242명↑
상태바
오후 6시까지 신규확진 2266명… 어제보다 242명↑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1.26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제외 16개 시도 집계… 서울 1005명-경기 505명-인천 224명
26일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 검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6일(금)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26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7개 시도 중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다.

전날 같은 시간 16개 시도에서 총 202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비교하면 242명 많고, 1주일 전인 19일 같은 시간(1884명)보다 382명 많다.

26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 1734명, 비수도권이 532명이다.

16개 시도별로는 서울 1005명, 경기 505명, 인천 224명, 경북 92명, 경남 78명, 충남 66명, 강원 62명, 대구 60명, 충북 35명, 전남 32명, 광주 28명, 제주 27명, 대전 23명, 전북 19명, 세종·울산 각 5명이다.

16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6일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 검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205명→3120명→2827명→2698명→4115명→3938명→3901명으로 하루 평균 약 3400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38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