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프 가격 급등으로 인한 인쇄 중소기업 생존 방안 모색 필요"
상태바
"펄프 가격 급등으로 인한 인쇄 중소기업 생존 방안 모색 필요"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1.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제지 공급 대기업과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방안 연구 결과

올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국제펄프 가격으로 인해 펄프를 주원료로 하는 제지 가격도 크게 올라 제지를 생산하는 대기업과 제지를 활용하는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올해 10월 실시한 '제지 공급 대기업과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방안 연구'에 따르면 제지의 주원료가 되는 펄프가격은 올해 6월 톤당 925$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11월 기준으로도 올해 연초 대비 35.11%나 상승한 885$에 거래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지산업 가치 사슬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펄프는 국내 사용분의 85%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제가격에 크게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제지가격도 크게 상승함에 따라 제지를 원재료로 제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의 비용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생산되는 지종 가장 비중이 높은 인쇄용지를 구매해 활용하는 인쇄산업 관련 중소기업의 애로가 매우 큰 상황이다.

지종별 생산량과 판매량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지종별 생산량과 공급량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소수의 대기업이 생산한 제지는 지류 유통사를 거쳐 인쇄업체 등 실수요업체에게 공급되고 있으며, 제지사가 고시한 가격에서 매입량, 결제 형태, 담보제공 여부 등에 의해 공급할인율을 차등적으로 적용함에 따라 구매수량이 많지 않은 중소기업들은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으로 인쇄용지를 구매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연구에서는 용지 고시 가격을 현실적으로 조정함과 동시에 공급 할인율에 대한 합리적인 규정을 마련하고, 제지 생산 대기업과 유통기업, 구매 중소기업들이 상호 의견을 수렴하고 조율할 수 있는 복합 네트워크 협의체 구성 및 구매 중소기업의 공동구매 플랫폼 구축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내 인쇄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단체인 대한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박래수)의 김장경 전무는 “이번 연구의 방향과 결과에 공감하며, 중소업체가 대다수인 인쇄업계와 제지 생산 대기업의 상생협력을 위한 논의가 진행 중에 있다”며, “조만간 양 업계가 윈윈하는 협력방안이 마련될 것이며, 대기업도 진정성 있는 태도로 협력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올해 국제 원재료 가격의 급등으로 인해 중소기업들의 경영난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상황이다”며, "제지업계의 모범적인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어 원유, 철강 등 원재료 가격이 크게 상승한 타업종에도 전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