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지원세제를 인센티브 중심으로 설계해야"
상태바
"중소기업 지원세제를 인센티브 중심으로 설계해야"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11.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중소기업 일자리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토론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 이광재·강훈식·김경만 국회의원 공동주최

중소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세제를 인센티브 중심으로 새롭게 설계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일자리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토론회'에서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중소기업 사업주-고졸취업자-정부가 공동으로 10년간 납입하고 만기 시 1억원을 지급하는 (가칭)중소기업 일취월장 공제 프로그램을 시행하자"고 주장했다.

이어 노 단장은 "차기 정부가 추진해야 할 중소기업 일자리 정책과제' 발표에서 “특성화고 졸업생의 취업률이 26.1%까지 감소하고 마이스터고에서도 신입생 모집이 어렵다"면서 "직업계고 졸업생을 중소기업 핵심인력으로 양성하는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국회의원 이광재·강훈식·김경만은 23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 일자리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앞줄 왼쪽 3번째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황정아 사진]
중소기업중앙회, 국회의원 이광재·강훈식·김경만은 23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 일자리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앞줄 왼쪽 3번째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황정아 사진]

이날 토론회는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와 국회의원 이광재·강훈식·김경만이 공동 개최했으며, 주제는 '일자리는 지키고, 중소기업도 살리자'였다.

이 밖에도 노 단장은 창업 초기 스타트업 고용 촉진, 석·박사 인력의 중소기업 유입 촉진 등을 주요 정책과제로 제시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이영한 서울시립대 교수는 '중소기업 일자리 지키기 위한 세제개혁 : 기업승계 상속세제를 중심으로」 라는 주제로 “현행 법인세, 소득세 위주의 조세지출보다는 기업승계에 대한 상속·증여세조세지원이 기업들의 고용에 대한 강력한 유인을 제공할 것”이라며, “우량기업의 우수한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고용창출, 연구개발, 납세실적 등 기업의 사회 공헌도를 평가하여 누적 평점을 부여하고, 이에 따라 승계시 상속세와 증여세에 대한 세액공제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의 ‘先조세지출 後사회적 편익 창출’ 방식이 아닌 ‘先사회적 편익 제공 後조세지출’ 방식으로, 국가 입장에서도 고용을 보다 안정적으로 창출하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이병희 한국중소기업학회장의 진행으로 곽동철 한남대학교 교수, 최종복 ZWCAD KOREA 대표이사, 엄정훈 아이리녹스 대표이사, 이봄이 삼익유가공 대표이사 등이 패널로 참여해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과 기업승계 지원세제가 나아가야 할 바람직한 개선방안에 대한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이날 “중소기업은 기존의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며,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으로 대표되는 대전환의 시기에 생존하는 것 또한 큰 고민거리”라며 "기업이 영속하는 동안 고용, 납세, 수출 등으로 사회에 기여한 바에 대해 인센티브를 부여함으로써 기업이 사회적으로 존경받고 일자리도 지킬 수 있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공동주최한 이광재 의원은 “제조업 침체로 위기를 겪은 미국이 여전히 위대한 것은 수많은 혁신벤처기업이 좋은 일자리의 산실"이라며 "중소기업, 창업과 벤처정책을 총괄하는 '산업부총리제' 등의 신설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