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차기정부 최우선 과제는 大·中企 양극화 해소"
상태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차기정부 최우선 과제는 大·中企 양극화 해소"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11.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성료]
주52시간·최저임금 개선 시급
탄소중립 속도 조절 등도 주문
여야대표 ‘中企비전’ 특별강연

지금 우리는 대전환의 시대를 맞고 있습니다. 688만 중소기업이 성장과 고용의 중심이 되고, 경제 강국이 돼 모든 국민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의 일성이다. 김기문 회장은 지난 16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1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이를 위한 최우선 과제가 양극화 해결이라면서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대·중소기업 간 격차가 더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1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황정아 기자
지난 16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1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황정아 기자]

코로나19에서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대기업은 수출과 영업이익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지만, 중소기업은 원자잿값 폭등에 신음하고 물류대란으로 수출조차 제대로 못 하고 있다. 여기에 주52시간 근무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까지 겹치면서 인력난까지 겪고 있다.

김 회장은 이런 점을 지적하면서 이번 대선에서 차기 정부가 해결해야 할 첫번째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고용주도 근로자도 모두 힘들게 만든 주52시간 근무제 개선 노동계에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기 기업승계 원활화 중소기업계가 탄소중립과 ESG에 대응할 수 있는 민간합동 ESG정책 컨트롤 타워와 지원기금 마련 온라인플랫폼 시장에 공정한 거래 환경 조성 보호무역 확산에 대응한 국내 공급망 복원 등 중소기업 현안을 폭넓게 제안했다.

김 회장의 개회사에 참석한 250여명의 중소기업인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이날 열린 리더스포럼은 중소기업계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중소기업인의 축제`2007년에 시작했다.

올해 14회째를 맞은 이번 리더스포럼에는 전국 업종·지역별 중소기업인 25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16일부터 34일간 브이노믹스 시대의 중소기업을 주제로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새로운 패러다임 속 중소기업의 생존과 성장 해법을 찾고, 새로운 시대의 역할과 비전을 모색했다.

특히 올해 행사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이후 경제단체 중 최초로 열리는 포럼인 만큼 주최 측인 중기중앙회가 방역에 고민한 흔적이 역력했다.

참가자 전원 백신접종 완료, 자연스럽게 QR체크인을 유도하기 위한 팀별 포인트제 도입, 손소독제 비치, 방역키트 전원 증정 등 철저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안전한 포럼`으로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 모습을 포럼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다.

이날 열린 개막식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주낙영 경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는 송영길, 이준석 대표가 각각 개막식 특별강연자로 나서 대한민국의 미래비전과 중소기업 정책방향을 주제로 각 당의 중소기업 정책방향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송영길 대표는 “K-방역의 중심에는 중소기업이 있었다면서 그 덕분에 백신 접종률이 80%에 다가가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해 위드 코로나까지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고 연구개발을 위한 노력을 장려해야 한다면서 여기에서 기업가정신이 싹트는 만큼 기업 활동을 규제가 아닌 지원으로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 활동에 어떠한 장애물도 없도록 불합리한 규제를 없애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기조 강연에서 정부의 중소기업정책을 설명하는 한편,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소기업간 연결을 강화하는 사회적 자산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