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대기업 제시 과제 해결' 혁신 스타트업 35곳 선정
상태바
중기부, '대기업 제시 과제 해결' 혁신 스타트업 35곳 선정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1.1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참여 스타트업 35개사 최종 선정 
"대기업과 스타트업간 새로운 상생협력 모델 정착"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공모전을 진행해 참여기업 35곳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은 ’대기업 등이 풀지 못한 과제를 스타트업이 해결사로 나선다’는 의미로 정부가 대기업과 외부 스타트업을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수행한다.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제1탄에서는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11개 대기업이 총 13개의 과제를 제시했고 총 23개사가 선정됐다.

제2탄은 인공지능 활용 분야 12개 과제에 12개사가 최종 선정됐다. 

지난 6월부터 공모를 추진해 총 207개 스타트업이 지원했으며 치열한 경쟁속에 경합을 벌여 6개월 동안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게 됐다.

◈ 1탄 과제 및 선정기업 주요 특징

제1탄 1차 과제는 바이오헬스, 소재 관련 과제가 진행됐다. 

신세계푸드에서는 최근 화두인 ESG 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생분해 밀키트 포장재 기술 개발’ 과제를 제안했는데, 목재에서 추출한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해 고기능, 생분해 포장재 개발 기술을 확보한 스타트업이 주목을 받았다.

한국전력공사는 ‘전력설비 모니터링을 위한 실시간 영상 압축기술 개발’ 과제를 제시했으며 AI 기술을 활용해 뛰어난 화질과 압축률을 자랑하는 실시간 영상압축 기술을 선보인 스타트업이 최종 선정됐다.

제1탄 2차 과제는 산업재해 예방 과제가 진행됐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서는 2개 과제를 제시했다. 그 중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지지대 및 알림장치 개발’ 과제는 사물인터넷(IoT) 센서 네트워크 기술을 확보한 실시간 이에이치에스(EHS, 환경‧보건‧안전) 관리 시스템을 아이템으로 하는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1탄 4차 산업혁명 분야 선정 현황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 2탄 과제 및 선정기업 주요 특징

LG AI연구원의 ‘소음 검사 기반 불량 부품 검출 시스템 고도화’ 과제에서는 지도학습 기반 비정상 데이터 분류 및 준지도학습 기반 이상감지 모델을 활용해 불량 부품검출 모델을 개발한 스타트업이 주목을 받았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연간 2조원의 글로벌 구매 금액 중 24% 이상을 차지하는 ‘천연고무의 가격 요인 분석 및 가격 예측 모델 개발’을 과제로 제안했다. 천연고무 가격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4가지 측면의 외부데이터 활용, 금융 관련 40개 이상의 기술적 지표 검증, 월별 계절성 분석, 시장분석 자료 등을 활용해 최적의 천연고무 가격예측모델을 개발한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한국남부발전은 정부의 탈석탄 정책에 따라 ‘탄소중립 정책 기반 마련을 위한 연료 가격 예측 모델 개발’ 과제를 제안했는데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 등을 활용해 유연탄 가격 예측 모델을 제안한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2탄 인공지능분야선정 현황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사업화(1억원), 기술개발(최대 4억원), 기술특례보증(최대 20억원) 등 최대 25억원의 정부지원은 물론 대기업과의 공동사업 추진,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진출의 기회도 얻게 된다.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올해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에 선정된 혁신기업들은 시장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스타트업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기술만 있다면 미래를 개척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면서 “중기부는 새로운 상생협력 정책인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을 확대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의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