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주도하는 D램 가격 내년 15∼20% 하락
상태바
삼성전자·SK하이닉스 주도하는 D램 가격 내년 15∼20% 하락
  • 박완신 기자
  • 승인 2021.10.1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도별 D램 시장 매출(2021년 이후 전망치) [트렌드포스 제공]
연도별 D램 시장 매출(2021년 이후 전망치) [트렌드포스 제공]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이 주력하는 메모리 반도체 D램의 가격이 내년에 평균 1520%가량 추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13일 대만의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올해 초 시작된 D램 가격 상승세가 4분기 하락세로 전환하고, 내년에는 본격적인 하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D램 고객사들의 재고 증가 영향으로 공급이 수요를 추월해 평균 가격이 전반적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트렌드포스는 설명했다. D램 시장을 주도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등 3개 기업의 비트 단위 D램 공급은 내년 17.9% 증가하는 반면 수요는 16.3%만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D1위 기업인 삼성전자는 평택 2라인을 중심으로 D램 공급량을 내년에 19.6% 늘려 3개 업체 중 공급량이 가장 많이 증가할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내다봤다.

트렌드포스는 “D램 가격은 올해 4분기 전 분기 대비 38하락하기 시작해 내년 상반기까지 하락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내년에 D램 평균 판매가격은 올해보다 1520%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출하량도 비슷한 수준으로 늘면서 전체 D램 시장 매출은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상반기 D램 가격 상승세로 호실적을 거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최근 잇따라 나오는 D램 가격 하락 전망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최근 반도체 업황 부진 전망 등 영향으로 10개월 만에 7만원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매출 기준 전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3.6%1, SK하이닉스가 27.9%2위다. 미국 마이크론은 22.6%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