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신규확진 1832명, 361명↑… 내일 2천명 안팎 예상
상태바
오후 9시까지 신규확진 1832명, 361명↑… 내일 2천명 안팎 예상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0.13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752명-경기 594명-인천 142명 등 수도권 1488명, 비수도권 344명
13일 서울 송파구 체육문화회관에 설치된 송파구 백신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면서 13일(수)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83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471명보다 361명 많고, 일주일 전 수요일(10월 6일)의 2101명에 비해서는 269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88명(81.2%), 비수도권이 344명(18.8%)이다.

13일 서울역 선별검사소 모습. 정부는 15일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752명, 경기 594명, 인천 142명, 부산·충남 각 47명, 대구·경북 각 45명, 충북 44명, 경남 35명, 강원 22명, 전남 14명, 전북 13명, 광주 10명, 제주 9명, 대전 6명, 울산 5명, 세종 2명 등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0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13명 늘어 최종 1584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99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14일에는 100일째가 된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425명→2175명→1953명→1594명→1297명→1347명→1584명을 기록했으며, 2000명대 확진자가 두 차례 나왔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 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745명이다.

정부가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첫 회의를 열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조치 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13일 서울의 한 여행사 사무실에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체육시설과 병원, 학원·학교, 직장·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구의 한 체육시설에서는 학생 등 33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서울 강북구 소재 병원에서는 환자와 종사자를 중심으로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 남양주시의 요양병원에서도 25명이 확진됐다.

경기 안산시의 학원과 관련해선 학생 16명과 종사자 1명 등 17명이 감염됐고, 시흥시의 고등학교에서도 학생 11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대전의 중·고등학교에서는 가족·학생 등 총 11명이 확진됐고, 같은 지역 서구의 어린이집에서도 원아·종사자 등 5명이 감염됐다.

충남 아산시의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에서도 종사자 등 6명이 감염됐으며, 충북 충주시의 육가공업체에서는 10명의 종사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