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3~4일 늦은 단풍, 나무별 제철 단풍시기는?"
상태바
"예년보다 3~4일 늦은 단풍, 나무별 제철 단풍시기는?"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10.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홍릉숲 단풍달력’ 발표
2021년 홍릉숲 단풍달력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2021년 홍릉숲 단풍달력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서울 홍릉숲 내 나무들의 단풍 시작 예상일을 담은 '2021년 홍릉숲 단풍달력'을 12일 발표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07년부터 서울 홍릉숲 내 단풍이 드는 주요 수종(단풍나무, 복자기, 신갈나무 등 30여 개 수종)의 단풍 시작일과 단풍 기간을 관측해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매년 가을철에 수종별 단풍 시작일을 예측해 발표하고 있다.

'단풍 시작일'은 수관 전체의 단풍 비율이 10% 이상이 되는 시기를 말한다. 

올해는 예년보다 3∼4일 늦게 은단풍과 세열단풍의 잎이 물들기 시작했지만, 기상예보자료에 의하면 올해 10월 기온과 강수량 모두 평년과 근사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다른 수종들의 단풍은 예년과 비슷한 순서로 시작될 것으로 예측된다. 

홍릉숲 내 단풍 색상 별 주요 수종
홍릉숲 내 단풍 색상 별 주요 수종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홍릉숲에서는 9월 말·10월 초에 은단풍, 세열단풍 등을 시작으로 10월 초·중순에는 신나무, 꽃단풍 등이 물들고, 10월 말·11월 초에는 다양하고 아름다운 색깔의 단풍이 절정을 이룬다.

단풍 시작일은 기온, 토양수분, 일사량 등 다양한 환경요인의 영향을 받는데, 홍릉숲에서는 수종 간 단풍 시작일의 차이가 비교적 비슷하다는 것에서 착안해 처음 단풍이 관측된 수종을 기준으로 다른 수종들의 단풍 시작일을 예측해왔다.

단풍은 나무가 월동을 준비하는 과정 중 잎 내의 엽록소가 파괴되면서 엽록소에 가려져 있던 카로틴이나 크산토필 등의 색소가 드러나는 현상이다.

아름다운 단풍을 즐기기 위해서는 갑작스러운 기상변화 없이 서서히 낮아지는 기온과 낮과 밤의 큰 온도차, 충분한 일사량, 적절한 습도 등이 필요하며, 날씨가 너무 건조하면 색이 나타나기 전에 먼저 잎이 말라버려 단풍을 볼 수 없게 된다.

임종환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장은 “10월 하순까지 이상 저온 및 이상고온 발생 가능성이 작다는 전망을 고려하였을 때, 홍릉숲의 아름다운 단풍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상황을 고려하여 국립산림과학원 블로그, SNS 등에 홍릉숲 내 다양한 단풍 풍경 및 수종 소개를 통해 온라인에서도 단풍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