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은 원자력의 5배”
상태바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은 원자력의 5배”
  • 박완신 기자
  • 승인 2021.10.05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효율성 분석자료’발간

신재생에너지 전력생산 비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발전사들의 적자 폭도 덩달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지난달 27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 의뢰로 발간한 발전원가 기준 에너지 효율성 분석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원가는 264.6원으로 분석됐다.

태양광, 풍력 등을 이용해 전력 1kWh를 생산하려면 264.6원이 소요된다는 의미로 원자력(54)보다 5배 비싼 수준이며 유연탄(83.3), 무연탄(118.3), LNG(126) 등에 비해서도 높았다.

2016185원과 비교하면 4년 만에 43.03% 높아졌다. 2017196.5, 2018179.2, 2019200.1원 등으로 꾸준히 상승하는 흐름이다.

예산정책처는 산림파괴와 산사태로 인해 정부가 2018년부터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에 대한 신재생에너지인증서(REC) 가중치를 줄였고, 태양광시설 설치 때 평균경사도 기준을 강화하면서 발전원가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수익률도 빠르게 악화했다. 수익률은 발전원가에서 정산단가를 빼는 방식으로 계산한다. 정산단가란 발전사들이 한국전력에 전기를 판매할 때 1kWh당 받는 가격이다. 그 차익이 2016-97.1, 2017-106.1, 2018-80.7, 2019-101.4, 2020-185.4원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