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9곳 "산업용 전기요금 부담"
상태바
중소기업 10곳 중 9곳 "산업용 전기요금 부담"
  • 하승우 기자
  • 승인 2021.09.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에너지비용 부담 조사
전력소비 절감 노력 한계 달해
中企 전용 요금제 신설이 해법

중소 제조업체 10곳 중 9곳은 산업용 전기요금 수준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에 따르면 지난달 17~27312개 중소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에너지비용 부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산업용 전기요금이 부담된다는 응답이 88.8%에 달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매우 부담20.8%, ‘다소 부담’ 36.2%, ‘약간 부담’ 31.7%로 나타나 제조 중소기업 대부분이 산업용 전기요금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정부의 2분기 연속 전기요금 동결 조치에 대해 효과 있다는 응답은 20.8%에 그쳤다. ‘효과 없다33.0%, ‘보통이다46.2%였다.

다만, 중기중앙회는 정부가 연료비연동제 도입에도 불구하고 2분기 연속 전기요금을 동결한 조치에 대해 경영안정 효과가 보통 이상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67.0%에 이르는 만큼 중소기업들의 체감효과는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전기요금체계 개편방안 중 하나로 거론되는 경부하요금 인상과 관련해 조업 경험이 있는 업체(126개사)들은 생산원가 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 저하’(54.8%)에너지비용 지속상승 전망에 따른 경영불확실성 확대’(32.5%)’ 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응답했다.

전기요금과 관련해 가장 바라는 정책은 중소 제조업 전용 요금제 신설’(32.1%)이 가장 많았다.

에너지 절감시설에 투자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20.5%만 있다고 답했다.

전기요금 인상 시 전기 소비량 절감 정도와 관련해서는 더는 절감할 수 없다는 응답이 51.3%, ‘절감하더라도 요금 인상 폭만큼 줄일 수는 없다는 답변이 42.9%였다.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산업용 전기요금 상승 추세 지속’(35.9%), ‘예측 불가능한 거래처 발주패턴’(24.4%), ‘설비 특성상 24시간 가동이 불가피’(13.5%)’ 등을 꼽았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정부의 탄소중립 드라이브로 인한 발전단가 상승압박이 지속되는 만큼, ‘중소기업 전용요금제를 도입하고, 지원사업 규모와 홍보를 강화해 관련 피해를 최소화하고 산업경쟁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