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 최우수기업에 삼성전자·SKT·기아 등 36곳
상태바
'동반성장' 최우수기업에 삼성전자·SKT·기아 등 36곳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9.1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반성장위원회, 2020년 평가결과 발표…애경산업 등 10곳은 '미흡'
코로나 극복 위한 미거래 중소기업 및 지역사회 상생 노력도 반영

동반위는 '2020년도 동반성장지수'를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와 SK텔레콤 등 36개 기업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이날 제67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2020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결과는 지속되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수 산정·공표에 필요한 절차 수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매년 상반기내(6월말)에 공표하던 것을 9월로 연기해 공표하게 됐다. 

동반위는 210개 기업을 대상으로 거래관계·협력관계·동반성장체제 등을 평가하고, 여기에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합산해 종합 평가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조기 극복을 위한 미거래 중소기업 및 지역사회 대상의 대기업의 자발적이고 다양한 노력 등을 평가에 반영했다.

평가 결과, 동반성장지수 평가대상 210개 기업 중 '최우수' 36개사, '우수' 63개사, '양호' 70개사, '보통' 19개사 및 '미흡' 10개사로 나타났다.

[동반성장위원회 제공]

최우수 등급 기업은 기아, 네이버, 농심, 대상, 삼성물산(건설부문),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전자, 유한킴벌리, 파리크라상, 현대자동차, CJ제일제당, GS리테일(GS25), LG생활건강 등이다.

[동반성장위원회 제공]

2011년 동반성장지수 평가(공표는 2012년)가 시작된 이후 연속해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삼성전자(10년), SK텔레콤(9년), 기아(8년) 등이다.

최우수 등급 기업에는 동반위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맺은 기업 23곳이 포함됐다.

이번 평가에서 애경산업, 신성이엔지, 한국콜마,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코리아 등 10개사는 '미흡' 등급을 받았다.

이 가운데 애경산업과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코리아는 공정위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 참여하지 않고, 동반위가 요청한 협력사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

동반위는 법 위반이 있어 심의 중이거나 검찰에 고발된 12개사에 대해서는 등급 확정을 보류하고 공표 대상에서 제외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하도급법,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에 대한 행정처분 심의를 진행하고 있는 10개사에 대한 협약이행 평가결과 확정을 보류하고 공표유예를 요청함에 따라, 동반위는 해당 10개사에 대해 등급 공표를 유예하고, 향후 협약이행평가 결과 확정 시 반영해 공표할 예정이다.

또한, 의무고발요청제도에 따라, 공정위로부터 검찰 고발된 기업 2개사에 대해서도 등급 공표유예를 심의해 확정하고, 향후 법원 판결 등 결과를 반영해 공표할 예정이다.

동반위는 "과거 제조업, 건설, 식품, 정보통신 업종에 집중됐던 최우수 기업이 가맹업과 광고업종으로 확대됐다"며 "다양한 업종에서 동반성장 문화 확산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동반위는 내년도 평가에서는 대기업의 코로나19 지원 실적 이외에도 협력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지속가능경영 기반 구축을 위한 대기업의 다양한 노력을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급변하는 산업환경 변화에 맞춰 평가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수용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