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나라장터 사용자 협의체' 발족… 이용자 중심 조달플랫폼 혁신
상태바
조달청, '나라장터 사용자 협의체' 발족… 이용자 중심 조달플랫폼 혁신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9.1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현장의 목소리 전달 창구… 물품·서비스·공사 등 5개 분과, 50개 기업 참여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에 사용자인 조달기업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상시 협의체가 본격 가동된다. 

조달청은 15일 비대면으로 50개 조달기업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나라장터 사용자 협의체'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용자 협의체’는 사용자 경험(Customer Experience)을 토대로 차세대 나라장터의 이용 편의와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개선과제를 발굴하기 위한 협의기구이다. 

차세대 나라장터 사업은 AI·빅데이터·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을 기반으로 2002년 개통된 나라장터를 전면 개편하는 사업으로 2024년까지 3년 간 1천 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조달기업 협의체’는 물품, 공사, 서비스, 공공쇼핑몰 등 전문분야를 나눠 5개 소분과로 구성된다. 

소분과를 중심으로 개선과제 발굴을 위한 토론회,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개발·시범운영 단계에서도 직접 테스트에 참여하는 등 차세대 사업 전 과정에 걸쳐 조달현장의 의견을 전달하게 된다.

번 회의에서 조달청은 △ 이용자 중심 서비스 구현, △ 디지털 신기술 선제적 도입, △ 자체 조달시스템 통합 등 차세대 사업의 주요 내용을 설명했으며, 조달기업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조달기업들은 경영활동에 도움이 되고 사용에 더욱 편리한 나라장터를 만들어 줄 것을 집중적으로 건의하는 한편, 기관별로 분산된 조달시스템이 한 곳으로 모아지는 것에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전태원 조달청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단장은 “나라장터는 많은 벤처·소상공인을 포함 50만개 가까운 조달기업이 경영의 터전으로 삼는 중요한 시스템이다.”면서, “사용자 입장에서 불편한 점은 사소한 것 하나까지 놓치지 않고 개선함으로써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조달플랫폼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요기관을 위한 사용자 협의체는 9월말 출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