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 신규확진 808명… 역대 첫 800명대 돌파
상태바
코로나19 서울 신규확진 808명… 역대 첫 800명대 돌파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1.09.1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역광장에서 설치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15일(수)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808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밝혔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은 804명, 해외 유입은 4명이었다.

이는 코로나19 서울 발생 이래 역대 하루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 기록이었던 지난달 24일의 677명보다 무려 131명이나 많은 수치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가 800명을 넘은 것도 역대 처음 있는 일이다.

 14일 서울역광장에서 설치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준비하고 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 여름 4차 유행이 시작된 이래 급증해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등 4차례 최다 기록을 깼다.

이번이 5번째 기록 경신으로, 3주 만에 700명대를 건너뛰고 800명대로 직행했다.

특히 이달 들어 7일부터 11일까지 671명→667명→670명→659명→658명으로 엿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기록해 확산세가 한층 거세진 양상을 보였다.

14일 부산시민공원에 마련된 부산진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외국인이 체온 검사를 받고 있다. 

12일과 13일에는 주말 검사자 수 감소 영향에 잠시 주춤했으나 이번 주 월요일부터 검사자 수가 다시 평일 수준으로 돌아오면서 14일 확진자 수 폭증으로 이어졌다.

하루 검사 인원은 일요일인 12일 4만179명에서 월요일인 13일 7만7758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 1주일간(7∼13일) 확진율이 평균 1.1% 수준임을 고려하면 하루 검사 인원이 7만∼8만명대를 유지할 경우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700∼800명대를 이어갈 수도 있다.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8만8364명이다. 현재 1만645명이 격리 치료 중이고, 7만7107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다.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4명 추가로 파악돼 누적 612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