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 글로벌 유니콘 291개 중 한국은 단 1개
상태바
신생 글로벌 유니콘 291개 중 한국은 단 1개
  • 박완신 기자
  • 승인 2021.08.3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현황분석 보고서 발표
美169개로 최다…2위는 中 차지

올해 들어 전 세계적으로 300개에 가까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이 탄생한 가운데 한국은 단 1개를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은 성장기 스타트업을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모멘텀 투자가 부족해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에 대한 규제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미국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트의 글로벌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국가별 유니콘 기업 배출과 투자 생태계 현황을 분석한 보고서를 지난 26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1~7월 전 세계적으로 291개 기업이 유니콘으로 등극했다. 국가별로는 미국기업이 58.1%(169)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26(8.9%)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한국은 단 1개사(마켓컬리)에 그쳤다. 올해 신규 진입한 기업을 포함해 779개의 유니콘이 존재하는 가운데 미국(388), 중국(157), 인도(36), 영국(31), 이스라엘(18) 순으로 개수가 많았다.

미국·중국이 전체 유니콘의 70%를 보유했고, 한국 점유율은 1.4%(11)로 세계 10였다.

유니콘 산업 분야 5’는 핀테크와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전자상거래, 인공지능(AI), 헬스였다. 미국· 중국이 5’ 산업 분야 유니콘의 62.8%(332)를 보유했다.

반면 한국은 AI와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분야 진출은 전무했다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현황을 봐도 한국은 크게 뒤처졌다2018~2020년 미국과 중국이 전 세계 투자금액의 72.8% 이상을 유치한 가운데 한국은 1.5%만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과 투자유치 규모가 유사 이스라엘은 유니콘 배출 숫자도 세계 5위였고 분야도 사이버안보, AI 등에 집중돼 비교됐다. 투자 규모와 투자단계별 분석을 살펴보면 1억 달러 이상 대형투자는 미국과 중국이 79.6%를 차지했지만 한국은 1.1%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