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뽑힌 군산·부산형 일자리
상태바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뽑힌 군산·부산형 일자리
  • 박완신 기자
  • 호수 2301
  • 승인 2021.03.0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 중소기업-대기업 합작, 3년 동안 1476명 신규 고용

전북 군산형, 부산형 일자리가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5일 제3차 상생형 지역 일자리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군산은 전기 완성차 생산을 통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전환하고, 부산에서는 BMW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전기차 핵심부품의 기술 국산화가 이뤄진다. 두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를 통해 3년간 총 6051억원의 신규 투자와 1476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명신·에디슨모터스·대창모터스·엠피에스코리아·코스텍 등 5개 기업이 과거 GM 소유였던 유휴 공장과 실직 상태의 숙련노동자 등 지역자원을 활용해 전기차 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3년간 총 3528억원을 투자해 1106명의 고용을 창출하게 된다.

부산형 일자리는 코렌스EMBMW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전기차 구동유닛(Drive Unit) 관련 핵심 기술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3년간 총 2523억원을 투자해 370명의 고용을 창출하게 된다. 원청인 코렌스EM은 협력업체들과 클러스터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원·하청 기술 공유, 국산화 등 기술 상생에 나선다.

한편 참여 기업은 부산의 고교 및 대학과 상호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 기술인재를 양성하는 한편 지역사회공헌기금 적립, 지역주민 우선 채용 등 지역 상생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군산형 일자리는 근로자 1인당 평균 연봉이 1년 차 4000만원, 2년 차 4150만원, 3년 차 4300만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 내 100229인 제조기업의 평균 연봉(3400만원)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부산형 일자리의 평균 연봉은 1년 차 때 일반직 4000만원, 연구개발직 6000만원이고 3년 차가 되면 각각 5000만원, 700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