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연구원 “지난해 고용, 외환위기 이어 역대 2번째로 악화”
상태바
한국경제연구원 “지난해 고용, 외환위기 이어 역대 2번째로 악화”
  • 이상원 기자
  • 호수 2300
  • 승인 2021.02.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활동인구 전년比 17만↓
일자리 질 저하…알바만 증가

지난해 고용상황은 1998년 외환위기에 이어 역대 2번째로 심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한국경제연구원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 조사 데이터 등을 활용해 지난해 고용지표를 분석한 결과를 지난 16일 발표했다.

한경연은 ‘2020년 고용상황 특징으로 주요 고용지표 역대 2번째 심각 일자리 질 악화 취업자 고령화 고졸 일자리 악화 비경제활동인구 급증 등 5가지를 제시했다.  2020년 주요 고용지표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역대 2번째로 악화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경제활동인구는 28012000명으로 전년대비 174000명이 감소했는데, 이 같은 감소폭은 1998354000명 감소에 이어 두 번째다. 15세 이상 인구가 281000명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침체로 비경제활동인구가 455000명이나 증가한 영향이다.

2020년 취업자 수는 26904000명으로 218000명 감소했는데, 이 역시 1998년의 1276000명 감소에 이어 두 번째로 악화된 수치다. 실업자 수도 1108000명으로 외환위기 당시인 1998149만명, 19991374000명 다음으로 높다. 실업률은 4.0%2001(4.0%)이후 19년만에 최고로 높았다.

일자리의 질도 악화됐다. 장시간 일자리는 감소하고, 단시간 일자리는 증가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0112000명으로 1203000(-5.6%) 감소해 1998(165만명)에 이어 두 번째 감소폭을 기록했다.

반면,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5956000명으로 554000(10.3%) 증가했다.

자영업자의 경우, 규모가 큰 자영업자는 감소하고 나홀로 사장만 증가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372000명으로 165000(-10.8%) 감소해 1998(247000)에 이은 두 번째 감소폭을 보였다. 반면,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9만명 증가했다.

2020년 연령별 취업자는 60세 이상만 증가(375000)했고, 나머지 연령은 청년(15~29, 183000), 30(165000), 40(158000), 50(88000)순으로 감소했다.

연령별 취업자는 2004년 이후 40대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해 왔는데, 202050대 취업자(6356000)가 사상 처음으로 40대 취업자(6346000)를 앞질렀다.

2011년 가장 비중이 적었던 60세 이상 취업자(5076000)는 청년 취업자(3763000)를 큰 폭으로 추월하고 30대 취업자(5364000)에 근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