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서비스 수출 성공 키워드… '딥 체인지(D.E.E.P. Change)' 
상태바
디지털 서비스 수출 성공 키워드… '딥 체인지(D.E.E.P. Change)'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2.1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협, 디지털 기반 혁신 서비스로 ‘수출의 탑’ 수상한 8개사 사례 분석
수요 타겟팅(D), 협력으로 사업 확장(E), 전문성(E) 및 플랫폼(P) 활용 등 성공 키워드 제시

코로나19 장기화로 열악해진 무역 환경 속에서도 디지털 혁신으로 탁월한 수출성과를 이룬 서비스 기업들의 성공 키워드로 ‘D.E.E.P. Change’가 제시됐다.

‘D.E.E.P.’은 각각 ①수요 타겟팅(Demand targeting), ②확장 기업(Extended enterprise), ③전문성 확장(Expertise expansion), ④플랫폼 비즈니스(Platform business)에서 머리글자를 따왔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4일 발표한 ‘2020 디지털 서비스 수출기업 성공 키워드: 딥 체인지(D.E.E.P. Change)’에서 디지털 기반 서비스로 올해 무역의 날에 수출의 탑을 수상한 8개 기업의 사례를 분석해 이 같은 성공 키워드를 도출했다. 

첫 번째 수요 타겟팅(Demand targeting)은 정교한 수요 분석으로 안정적인 수익 고객을 확보하는 전략이다. 퍼즐게임 개발사 ㈜비트망고는 게임을 이탈한 유저들의 데이터를 분석해 게임을 보완하고 이용자 재방문율을 높였고 외환금융상품 정보통신(IT) 솔루션을 보유한 ㈜아데나소프트웨어는 구독형 풀패키지 서비스로 장기 고객층을 확보했다.

확장 기업(Extended enterprise)은 타 기업과의 협동적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진출을 도모하는 전략으로 금융 IT 솔루션을 보유한 ㈜핑거는 국내 대형은행의 핀테크 솔루션 개발에 참여해 해외 공동진출에 성공했고 게임의 해외 현지화 및 배급·유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H2인터렉티브는 닌텐도 등 해외 대형 게임 배급사들과 제휴를 맺으며 해외 게임의 글로벌 판권을 다수 획득했다.

전문성 확장(Expertise expansion)은 지식재산권(IP)을 응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는 전략이다. 인기 게임 ‘미르의 전설2’의 IP를 웹툰·소설 등 다양한 콘텐츠 장르로 확장한 ㈜전기아이피, 웹 기반 영상 통화 기술을 모바일 환경에 세계 최초로 구현해 만든 영상통화 앱 ‘아자르’(Azar)를 세계 230개국 19개 언어로 서비스 중인 ㈜하이퍼커넥트가 대표적이다.

마지막 플랫폼 비즈니스(Platform business)는 플랫폼 이용자들의 상호작용을 촉진해 수익을 창출하는 전략으로 다국어 번역 플랫폼의 ㈜플리토는 플랫폼 내 집단 지성을 활용해 언어 빅데이터를 생산·축적·가공해 글로벌 IT기업 등에 판매하고 있다. 

무역협회 이준명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디지털 기술 기반의 다양한 혁신 전략으로 뛰어난 수출성과를 거둔 기업들의 성공사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시대적 흐름인 디지털 전환을 무역업계가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성공사례 발굴과 홍보, 디지털 기반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교육 등 정부의 정책적 지원도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보고소 [한국무역협회 제공]
‘2020 디지털 서비스 수출기업 성공 키워드: 딥 체인지(D.E.E.P. Change)’ 보고서 [한국무역협회 제공]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