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쿡으로 뜨거워진 라면… AI가 지목한 유망시장은 '중국'
상태바
홈쿡으로 뜨거워진 라면… AI가 지목한 유망시장은 '중국'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2.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가 58개국의 관세율·수입시장 등 9개 지표 분석
3월 이후 중국의 라면 수입 크게 증가, 한국산 점유율도 덩달아 상승

코로나19로 홈쿡(Home cook) 문화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우리나라의 라면 등 인스턴트 면류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인공지능(AI)가 분석한 라면 수출 유망시장으로 중국이 지목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0일 발표한 ‘유망품목 AI 리포트 – 인스턴트 면류 및 라면’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라면 등 간편식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확대되면서 올해 1~10월 우리나라의 인스턴트 면류 및 라면 수출도 전년 동기대비 32.4% 성장한 5억7257만 달러를 기록했다.

AI가 주요 58개국의 9개 지표를 종합해 분석한 결과 인스턴트 면류 및 라면의 수출 잠재력이 가장 높은 시장은 중국(93.1점), 미국(87.1점), 홍콩(86.5점) 순이었다. 중국은 높은 수입증가율(18.6%), 수입시장 점유율(54%), 수입액(2억3074만 달러) 등의 우위를 기반으로 가장 유망한 시장으로 평가됐다.

특히 중국의 인스턴트 면류 및 라면 수입 증가율은 올해 3월 43.7%를 시작으로 4월 104%를 기록하는 등 두 자릿수의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이와 함께 한국산 인스턴트 면류 및 라면의 점유율도 2018년 49%에서 올해 1~7월 간 58%로 시장 지배력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반면 중국 수입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는 대만산 인스턴트 면류 및 라면의 점유율은 2018년 17.6%에서 올해 1~7월 9.6%로 하락했다. 

무역협회 유서경 연구원은 “작년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에 라면이 등장하면서 해외 소비자의 주목을 끌었고 코로나19 상황에서 비상식품이라는 특성과 성공적인 K-방역으로 인한 국가이미지 제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한국산 라면의 인기가 상승세를 탔다”면서 “앞으로도 간편식에 대한 글로벌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국가별 취향에 맞는 제품 개발과 새로운 판로 개척 등의 노력이 병행된다면 수출이 계속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무역협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