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중소기업 10곳 중 8곳 “RCEP 모른다”
상태바
수출 중소기업 10곳 중 8곳 “RCEP 모른다”
  • 임춘호 기자
  • 호수 2291
  • 승인 2020.12.0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502개사 대상 조사

국내 수출 중소기업의 83.3%는 우리나라가 최근 체결한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모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올해 9711일 국내 수출 중소기업 502곳을 대상으로 전화·이메일·팩스 등을 통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83.3%RCEP을 모르고 있었다고 3일 밝혔다.

인지도가 낮은 이유로는 정부 홍보 부족(74.9%) 중소기업의 관심 부족(30.1%) 언론 보도 미흡(24.9%) 등이 꼽혔다.

응답 기업의 94.8%RCEP 참여 15개국과 교류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교류 국가는 중국이 64.5%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48.9%·일본 39.9%·태국 30.3%·인도네시아 26.3% 등이 뒤따랐다.

응답 중소기업의 33.9%RCEP이 기업 경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인 영향을 예상한 곳은 0.8%에 그쳤다.

RCEP이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로는 무역장벽이 낮아져 가격 경쟁력 강화(52.4%) 원자재·부품 수입 단가 인하(41.2%) 역내 원산지 기준 통일 및 증명 절차 개선을 통해 FTA 활용 편의성 증가(39.4%) 등이 꼽혔다.

우리나라가 RCEP을 통해 처음으로 일본과 FTA를 맺게 된 데 대해서는 31.1%가 긍정적인 영향을 예상했다.

긍정적인 효과로는 일본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 강화(55.8%) 일본 원자재·부품 수입 단가 인하(31.4%) 다자협력체 틀로 일본의 독자적 움직임 저지(22.4%) 등이 꼽혔다.

중소기업들은 RCEP의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 정부에 전시회 참가 지원 및 현지 바이어 미팅 주선 규격·인증 관련 정보 제공 협정문 내 주요 규정 활용 설명회 개최 온라인 시장 진출 컨설팅 제공 등을 요청했다.

김태환 중기중앙회 국제통상부장은 “RCEP은 우리나라가 최초로 서명한 메가 FTA임에도 불구하고 우리 중소기업의 인지도가 매우 낮았다우리 중소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하고, 또 진출을 희망하는 지역을 포괄한 협정인 만큼 해당 지역과의 교류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 정책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산 제품 수입 증가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는 만큼 산업별 상황을 점검해 피해를 방지하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