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FTA 발효 D-30… KOTRA, '한-영 FTA 활용지원센터' 개소
상태바
한-영 FTA 발효 D-30… KOTRA, '한-영 FTA 활용지원센터' 개소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12.0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렉시트 대비 진출기업과 바이어의 관세·통관 어려움 해소 지원
KOTRA가 1일 영국 런던에 ‘한-영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조영수 KOTRA 런던무역관장(오른쪽)과 한국대사관 문상민 상무관이 1일 영국 런던에서 현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KOTRA 제공]
KOTRA가 1일 영국 런던에 ‘한-영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조영수 KOTRA 런던무역관장(오른쪽)과 한국대사관 문상민 상무관이 1일 영국 런던에서 현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KOTRA 제공]

KOTRA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1일 영국 런던에 ‘한-영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를 개소했다.

KOTRA는 브렉시트 이후를 대비해 대한민국 정부가 영국과 체결한 ‘한-영 FTA’를 우리 기업이 활용하도록 센터를 통해 지원한다.

KOTRA 런던무역관에 설치된 센터는 우리 수출기업이 한-영 FTA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관세, 통관, 인증 관련 상담을 제공하고 정보를 공유한다. 브렉시트로 예상되는 우리 기업의 어려움 해소를 지원하며, 현지 진출기업과 바이어·투자가를 대상으로 한-영 FTA 홍보 활동도 전개한다.

코로나19로 온라인 개최된 개소식에는 조영수 KOTRA 런던무역관장과 한국대사관 문상민 상무관이 참석해 현판 행사를 진행했다. 센터 자문단으로 활동 예정인 전문가들이 화상으로 개소식을 지켜보며 축하했다.

재영한국경제인협회(KOCHAM) 김점수 회장은 “기업인들이 한-영 FTA 발효 초기에 겪을 수 있는 특혜관세 적용 및 통관 등 혼란을 해소하도록 센터가 적극 활동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미래관계협상에 따른 유럽 역내시장 변화도 모니터링해 우리 기업의 영국·유럽 진출을 뒷받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영국과 EU는 올해 말 종료되는 브렉시트 전환기에 맞춰 미래관계 협상을 진행 중이나 어업권, 공정경쟁 등 민감사안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양측의 미래관계 협상이 결렬되는 경우,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가 이뤄진다. 이 경우에는 영국이 EU 회원국 지위를 완전히 상실하게 되므로 우리 기업은 EU 역내 수출시 활용하던 ‘한-EU FTA’ 혜택을 영국 수출에는 활용할 수 없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하지만 우리나라와 영국 간 ‘한-영 FTA’가 발효될 예정이라, 한-EU FTA와 동일한 특혜무역 지위를 유지할 수 있다. 예상대로 브렉시트 전환기간이 올해 12월 31일에 종료되면 한-영 FTA는 내년 1월 1일자로 발효된다.

‘한-영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는 우리와 같은 시점에 발효될 것으로 관측되는 일-영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감안해 1개월 앞선 이달부터 기업지원 체제에 들어간다. KOTRA와 산업부는 영국 런던을 포함해 총 8개 국가 15개 KOTRA 해외무역관에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영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브렉시트 불확실성으로 혼란을 겪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한-영 FTA 활용지원센터를 통해 우리 기업의 애로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