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베트남에서 언택트 판로 개척 성과
상태바
중기중앙회, 베트남에서 언택트 판로 개척 성과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10.1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8일 베트남(하노이, 호치민) 온라인 수출상담회 개최
전기전자 중소기업10개사 참여, 1억 9만불 상담실적 거둬

전기전자 중소기업 10개사가 베트남에서 1억 9만달러의 상담실적과 140만달러의 계약을 따내는 성과를 이뤄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6일부터 8일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에서 개최한 '베트남 전기전자 온라인 수출컨소시엄'에서 이같은 성과를 뒀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의 지원을 받았으며, 배전반, 변압기, 리튬배터리, 센서 등 전기전자 중소기업 10개사가 참여했다.
참여기업들은 82건 상담을 진행해 약 1억8494만불의 상담실적과 6건 MOU 등 140만불의 현장계약 성과를 달성했다.

올해 초부터 지속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각국별 입국제한 조치 및 내수경기 침체 등으로 위축된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에 언택트 방식의 수출상담으로 현지 바이어와 직접 온라인 대면기회를 제공하고 베트남 현지 사무소를 통한 밀착 사후지원을 통해 추가 상담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수출컨소시엄은 비대면 상담으로 진행하기 어려운 전기전자 업종으로 구성되어 1:1 상담 이외에 제품 동영상을 활용한 사전 현지 바이어 섭외, 통역원 온라인 진행교육, 상담 후 베트남어 페이스북 홍보페이지를 제공하는 등 처음 실시되는 언택트 상담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추가적인 노력을 했다.

김태환 중기중앙회 국제통상부장은 “우리나라는 무역의존도가 높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위기 극복도 얼마나 수출이 빠르게 회복하느냐가 대단히 중요할 것”이라며 “우리 수출 중소기업의 위드 코로나 시대에 대한 발빠른 변화와 대응을 위해 중소기업중앙회도 언택트 방식의 수출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면서 추가적으로 현지 대면 또는 온라인 마케팅 등의 효과적인 연계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7월 하노이로 이전한 베트남사무소에서는 오는 10월말 46개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베트남 온라인 매칭데이’, 11월 ‘비엣빌드’ 전시회 온라인공동관, 12월 ‘소비재 O2O 전략컨소시엄’ 등 수출지원사업을 연이어 주최하여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신남방지역의 거점인 베트남 시장에 수출길을 개척하는 기회를 현지에서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