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유기업들 '자국 부실 중소은행 살리기'
상태바
중국 국유기업들 '자국 부실 중소은행 살리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10.0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중국 국유기업들 자국 중소은행 살리기에 나섰다.

7일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올해 들어 18개 중소은행이 지방 소재 국유기업들로부터 증자를 받았다.

국유기업으로부터 자금 수혈을 받은 중소은행은 산둥 딩타오(定陶)농촌상업은행, 장시 광신(廣信)농촌상업은행, 후베이 단장커우(丹江口)농촌상업은행 등이다.

18개 은행 중에서 산둥성 소재 은행이 7개로 가장 많았다.

2018년부터 이어진 미중 무역전쟁과 코로나19 사태가 초래한 경제 충격의 여파로 중국에서는 중소은행 부실화 우려가 커졌다.

실제로 작년부터 일부 지방은행 지점에서 예금 대량 인출 사태(뱅크런)가 발생하면서 일부 지방은행 불안이 전체 금융 시스템 위기로 전이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고조됐다.

이에 중국 정부는 연초부터 중소은행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자본금을 보충할 수 있게 하겠다면서 국유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중소은행 증자에 참여하도록 하도록 독려 중이다.

현재 중국의 중소은행은 4000여개다. 이들 중소은행의 자산총액은 전체 은행 자산총액의 4분의 1에 달한다.

 

중국 위안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위안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