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오픈소스 플랫폼 가동 … 中企에 라이선스 준수 강조
상태바
ETRI, 오픈소스 플랫폼 가동 … 中企에 라이선스 준수 강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14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 침해 리스크 관리 필요
中企 연구개발비용 절감 기대
오픈소스화 R&D 플랫폼 체계를 설명하는 ETRI 연구원.
오픈소스화 R&D 플랫폼 체계를 설명하는 ETRI 연구원.

오픈소스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기반으로 주목받고 있는 요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연구개발(R&D) 과정을 공개하는 오픈소스 플랫폼을 가동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오픈소스는 누구나 코드를 자유롭게 수정해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다. 오픈소스가 단순히 최종 결과물 공개를 넘어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을 유도하며 연구개발 문화를 바꿔나가고 있다.

ETRI매쉬업 융합기획과제’, ‘슈퍼컴퓨팅사업에서 먼저 오픈소스 R&D 플랫폼을 적용할 계획이다. 소스코드 개발을 위한 깃(Git) 기반 저장소와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자동화 환경을 제공한다. 오픈소스 플랫폼 가동을 통해 내·외부 협업과 R&D 혁신이 가능할 것으로 ETRI는 보고있다.

ETRI2017년 정부출연 연구기관 최초로 오픈소스 거버넌스를 구축했다. 올해는 오픈소스 전문위원제를 도입, 내년까지 글로벌 수준의 오픈소스 커미터(소스 코드를 수정할 권한이 있는 전문가)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중소기업이 오픈소스를 잘 활용하면 부족한 연구인력을 보완하는데 효과가 있고 연구개발비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저작권자가 소스코드를 공개해 사용은 물론 수정과 재배포, 복제 등을 자유롭게 만든 오픈소스에도 지켜야 할 라이선스 조건이 있음을 많은 중소기업들이 간과하고 있다. 2019년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중소기업의 오픈소스 라이선스 위반율은 44%에 달한다. 오픈소스라 할지라도 원저작권자 요구사항을 지켜야만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