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까지 16만개 중소ㆍ벤처기업에 재택·원격근무 도입
상태바
21년까지 16만개 중소ㆍ벤처기업에 재택·원격근무 도입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14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13일 '중소‧벤처기업 디지털 전환 추진계획' 발표

2021년까지 총 16만개 중소‧벤처기업이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지원받게 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3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활용 중소‧벤처기업 디지털 전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일하는 방식이 비대면으로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한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은 중소‧벤처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의 비대면 서비스와 비대면 제도 도입을 위한 인사‧노무‧보안 컨설팅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바우처로 기업당 최대 400만원까지 지원한다.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중소‧벤처기업은 채무불이행 등 지원제외 사유에 해당하지 않으면 어떤 기업이라도 신청할 수 있다.

오는 19일부터 K-Startup(www.k-startup.go.kr)에서 예산 소진 시까지 상시로 모집해 8만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공급기업은 자체적으로 개발해 현재 제공·판매 중인 온라인·비대면 서비스(플랫폼)를 보유하고, 다수 사용자들이 안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중견기업이면 신청 가능하다.

공급기업 모집은 24일까지 K-Startup 홈페이지에서 접수를 받는다. 요건검토와 서류심사를 거쳐 1차로 비대면 서비스 분야별로 50개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 후에도 수요자의 평가 등을 통해 서비스가 부실한 공급기업은 퇴출하는 등 서비스의 질을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코로나19 이후 일상생활과 비즈니스 방식 등 사회‧경제 패러다임이 비대면 중심으로 급변하고,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 전환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은 신속하게 집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올해 사업의 성과가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공감대 확산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사업의 성과 역시 중요하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