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금지' 프레온가스 중국서 다량 배출…연 7천t 규모
상태바
'사용금지' 프레온가스 중국서 다량 배출…연 7천t 규모
  • 이준상 기자
  • 승인 2019.05.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존층 파괴 주범…유엔 측에 보고된 적 없어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국제적으로 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 물질 'CFC-11'(프레온가스)이 중국에서 지난 수년간 다량 배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연구재단은 박선영 경북대 교수 연구팀이 이런 사실을 규명했다고 23일 밝혔다.

성층권 오존층은 유해 자외선을 차단하는 지구의 보루다.

CFC-11 같은 염화불화탄소는 이 오존층을 파괴하는 데 관여한다.

전 세계는 에어컨 냉매나 우레탄폼 발포제 등 제조에 활용하던 CFC-11을 감축하기 위해 노력했다.

1987년 몬트리올 의정서를 시작으로 2010년에는 중국을 포함한 모든 개발도상국에서 사용·생산을 전면 금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후 지구 대기 중 CFC-11 농도는 일정하게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2012년을 기점으로 CFC-11 감소 속도가 갑자기 눈에 띄게 떨어졌다는 연구 결과가 지난해 발표됐다.

생산 시설이 상대적으로 적은 남반구 농도가 점진적으로 내리막이던 현상과는 달리 북반구 농도 변화는 들쭉날쭉했다.

간격을 좁혀가던 북반구와 남반구 간 농도 차이가 점점 벌어지기 시작했다는 뜻이다.

이는 2012년 이후 북반구 어딘가에서 CFC-11이 새롭게 배출되고 있다는 추정으로 이어졌는데, 미국 하와이섬 자료와 기타 연구 결과를 토대로 동북아시아로 범위가 좁혀졌다.'

박선영 교수팀은 동북아 대표적 온실기체 관측지인 제주도 고산 경북대 온실기체 관측센터에서 2008∼2017년 실시간 연속 측정한 CFC-11 농도 자료를 살폈다.

일본 국립환경연구소 하테루마섬 관측소 자료를 대기·화학 역추적 모델로 뜯어보기도 했다.

그 결과 최근 보고된 CFC-11 배출 증가량 상당 부분이 산둥성과 허베이성 등 중국 동부에서 기원한다는 결론에 다다랐다.

이런 경향은 2013년 이후에 두드러졌다.

해당 기간 중국에서 추가로 늘어난 배출량은 연간 7천t에 이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 지구 프레온가스 증가량의 40∼60%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